현재위치 : > 전국 > 부산/영남

포항시 도시공원사업, 이번에는 '주민반대' 암초에

- 업체 평가점수 오류로 인한 행정소송으로 지연된데 이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4 23:01 수정 2019-04-14 23:0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407_092708
포항 양학공원사업의 아파트 진출입로가 인근에 조성될 것으로 알려지자 행복아파트 주민 등이 반대하고 있다
포항시 도시공원사업이 이번에는 주민반대의 암초에 걸렸다.

앞서 포항시 도시공원사업은 참여업체들에 대한 평가점수 오류로 인한 행정소송 등으로 수년간 지연됐었는데, 문제는 내년 7월 일몰제 시한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어서 기한내에 주민반대를 해결할 수 있을 지, 아니면 또 다른 지연으로 기한에 걸려 사업 자체가 무산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경북 포항시는 지난 2016년 관내 5개소 민간공원 조성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공고를 하고 사업 제안서를 접수한 후, 다음해인 2017년 4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시가 예산이 없어 공원으로 지정만 하고 사업추진을 못해 공원도 만들지 못하고 지주들에게는 재산권 행사를 하지 못하게 한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민간업체의 참여를 통해 사업을 추진하려 한 것.

이로인해 포항시 양학공원의 경우 S컨소시엄이 1위, B건설 컨소시엄이 2위 등의 순으로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됐다.

그러나 B건설이 포항시의 평가채점표를 열람해 보고 채점이 잘못됐다고 반발했고 이에 포항시 담당자들은 오류를 시인하며 정정고시를 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진다.

그렇지만 포항시는 약속과는 다르게 오히려 B건설의 제안서류에 문제가 있다며 B건설을 아예 탈락시켰다.

이에 B건설은 포항시청에서 "포항시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정에 지방 특정업체의 사익을 위해 점수를 조작해 고의 탈락시켰다"며, "감사원 감사, 수사의뢰, 손해배상청구 및 조작 관련 공무원들에게 구상권 청구 등 각종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기자회견을 했다.

또 7월에는 대구지방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했고 포항지청에는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도 제출했다.

이에 따라 포항시 도시공원사업은 2년여동안 지연됐는데, 이같은 난항을 거쳐 포항시는 최근 도시공원위원회를 열고 양학공원사업 등을 통과시켜 실시설계에 들어가게 됨으로써 수년만에 사업이 본격 추진될 것으로 기대됐다.

그러나 이번에는 사업부지 인근 주민인 행복과 화목 아파트 등 지곡단지 주민들이 반대하고 나서 또 다시 암초에 걸렸다.

주민들은 "공원조성이라는 명목으로 산림이나 자연환경이 훼손되어서는 안된다"는 주장인 반면, 시나 사업자 측은 "대부분의 산림은 공원으로 보존하며 도로개설을 위해 일부 절개하는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사업부지의 상당수를 가지고 있는 포스코도 포항시에 자신들의 땅을 사업에서 제외시켜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사업추진은 쉽지 않을 것으로 우려된다.

한편, 포항 양학공원은 사업부지의 80% 정도를 공원으로 조성하고 나머지 20%에 포항지역의 대표적 건설업체인 S사가 2700세대의 아파트를 지을 예정이다. 특히 "아파트 조성 위치가 시청 맞은 편 쪽이어서 포항시 도시공원사업 중 양학이 가장 사업성이 좋다"고 민간 사업자들은 평가하고 있다.

포항=김재원 기자 jwkim2916@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