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수자원공사 한국-덴마크 협력사업 발굴 워크숍

양 국 물기업 간 협력사업 발굴, 범정부 협업 추진
'지능형 물관리' 물 분야 기술 교류 논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5 14:15 수정 2019-04-15 16:2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 전경.
한국수자원공사는 15일 '한국-덴마크 협력사업 발굴 워크숍'을 열었다.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열린 이번 워크숍은 지난해 10월 덴마크에서 열린 '녹색성장과 국제사회의 목표 2030(P4G)' 코펜하겐 정상회의 후속조치로 이뤄졌다.

이와 함께 수자원공사는 한국과 덴마크 물기업 간 협력사업 발굴을 비롯해 올해 정부혁신 과제인 범정부 협업 추진을 위해 이번 행사를 진행했다.

P4G는 지난 2017년 제72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녹색성장과 국제협력을 위한 민관협력체다. 한국과 덴마크 등 9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워크숍에는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 국내 중소기업, 주한 덴마크 대사관 및 덴마크 물 기업 등이 참여했다.

참여자들은 한국수자원공사의 '지능형 물관리(스마트 물관리)'와 정수처리 체계, 하수처리 무방류 시스템, 누수 관리, 수상태양광 등 다양한 물 분야 기술 교류와 협력사업 발굴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워크숍으로 해외 물시장 개척과 일자리 창출 등 정부혁신과 발맞춰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공사는 내다봤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양국의 물 분야 협력을 강화해 기술과 경험을 교류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 물산업 기업의 해외 진출은 물론 국제 물 문제 해결에도 동참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