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기자수첩]고양시청은 왜 그래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5 14:25 수정 2019-04-15 17:4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최근 고양시 청사를 찾아오는 민원인들은 주차 공간 문제로, 분산되어 찾기 어려워진 민원 부서 문제로 불만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조직 개편(1월 21일자)이 후 다양해진 과 별로 인해 시청 담당부서 사무실은 한마디로 아메바처럼 널리 퍼져있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고양시가 '신청사 건립' 재원 확보를 위해 건립기금 500억 원을 적립 했다고 하니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특히 고양시 청사는 1983년 당시 인구 20만, 군 청사 건물을 사용하고 있어 현재 100만 도시의 위상으로는 모든 것이 불편(?)한 상황이다. 그러니 36년 전에 지어진 고양시청의 건물의 노후화 및 사무 공간 부족으로 지난 3년 동안 투입된 예산 만 37억 원이 넘어 갈수록 재정 부담이 커져갈 수 밖 에 없다.

특히 청사 안전성 문제는 신축된 지 36년이 경과된 청사가 C급 판정(본관, 신관)을 받는 건축물로서 안전성 우려가 대두 되고 있다.

결국 매년 청사유지 보수를 위한 과다 비용 지출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형태가 되고 있다.

또한 고양시의 인구증가에 따른 조직과 인력의 증가로 인한 사무 공간 부족 및 비좁고 열악한 사무환경으로 인해 비효율적인 업무처리가 지적되고 있는 실정이다. 40여개 부서가 주변 임차 건물에 산재해 있어 방문 민원인들의 불편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157대 주차공간을 갖고 있는 100만 도시 고양시청은 청사주변의 만성적인 주차 문제와 민원인들이 주차를 할 수 없어 되돌아가는 상황에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참고로 용인시청의1,719대, 성남시청의 1,180대 주차공간에 비하면 턱 없이 부족한 현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 시군 호화청사 논란이 될 때마다 청사신축에 부정적 반응이 있었으나 최근 정부에서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2010. 8) 시행을 개정하여 인구 등을 기준으로 청사 면적 제한을 두어 과대청사 신축을 방지하는 법을 시행했다고 한다.

작시성반(作始成半)-시작이 반이라고 한다.

'평화의 시작, 미래의 중심 고양시'의 멋진 청사를 기대한다.


고양=염정애 기자 yamjaya@

염정애 기자
염정애 기자

포토뉴스

  • 4·19 기념일 대전서 이승만 동상 철거 ‘찬·반’ 대립 4·19 기념일 대전서 이승만 동상 철거 ‘찬·반’ 대립

  • 대전 유성구,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행사 개최 대전 유성구,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행사 개최

  • 대전 대덕구,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대전 대덕구,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 대전에서 잇따라 산불 발생…긴장 놓을 수 없는 감시원들 대전에서 잇따라 산불 발생…긴장 놓을 수 없는 감시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