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기획] 대전, 자동차 중심서 체질 개선 필요하다

[도시철도 중심으로 체질 바꾸는 대전] (상) 교통문제 현주소
자동차로 인한 교통혼자비용 약 1조3000억원 발생
교통사고율 전국 17개 시도 중 최하위 수준. 사망자도 많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5 15:45 수정 2019-04-15 17:37 | 신문게재 2019-04-16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30730000003096_1
자료사진
대전시는 지금까지 자동차 급증에 따른 교통 혼잡을 완화하기 위한 시설 공급 위주의 교통정책을 펼쳤다. 이로 인해 대전시민들은 편리하게 자동차를 이용하고 있지만, 지속적인 교통 혼잡과 에너지·환경 문제 등 악순환이 되풀이 됐다. 교통사고는 꾸준히 늘고 있고 사망자도 증가했다. 최근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 사업으로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선정되고, 충청권 광역철도 사업이 가시화 되는 등 대전시가 도시철도를 중심으로 한 '공공교통도시 대전'으로 준비 중인 것도 이 때문이다. 대전 도심 내 교통문제 해결과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을 위한 합리적 대안을 모색해 본다. <편집자 주>



<글싣는 순서>

(상) 교통문제 현주소

(중) 공공교통 지향점

(하) 교통 대란 해법은



대전시는 자동차 중심 도시로 유명하다. 5대 광역시 중에서 가장 낮은 대중교통 수단분담률을 갖고 있다. 2015년 기준 대전시 대중교통 수단분담률은 28.2%로 승용차 이용률 57.6%에 비해 현저히 낮은 편이다. 광주시가 43.7%, 부산시가 43.7% 인 점을 가만하면 매우 낮은 수치다. 이는 대전시가 자동차 증가에 따른 교통 혼잡을 해결하기 위해 도로 건설 등 시설 공급 위주의 정책을 펼쳤기 때문이다. 대전시는 광폭(편도 3차선 이상) 위주 도로체계는 자가용 소통 위주의 교통체계로 사회 경제적 비용 증가와 도시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

2030 도시교통정비 기본계획에 따르면 2030 도시교통정비 기본계획 미시행시 교통수단분담률을 예측한 결과 2030년 자동차 48.3%, 도보 22.3%, 대중교통 18.1%라는 예측이 나왔다. 더 큰 문제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자동차다. 도로 증가율이 자동차 증가율을 따라잡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될 전망이다. 대전시 자동차 등록대수는 지난 5년간 연평균 약 1만3000대씩(8차로 도로 10㎞를 꽉 채우는 교통량) 꾸준하고 가파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비해 도심 내 도로면적 증가율은 현재 교통서비스 수준을 유지할 수 잇는 정도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 도심에서 도로를 확장할 경우에는 토지 보상비 등 막대한 비용이 필요해 쉽지 않은 실정이다. 현재도 자동차 증가로 인한 연간 교통혼잡비용만 약 1조3000억원(2015년 기준)이 발생하고 있다.

교통 사고도 매년 꾸준히 늘고 있다. 2014년 5837건, 2015년 6831건, 2016년 7466건, 2017년 7703건으로 지속해서 교통사고가 늘었다. 다만 2018년에는 7488명으로 조금 줄었지만, 여전히 많은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청 자료에 의하면, 대전시가 2017년 자동차 1만 대당 110건의 교통사고율을 기록하며 전국 17개 시도를 통틀어 최하위 순위다. 더욱 심각한 것은 우리나라 교통사고율은 줄고 있다는 점이다.

사망자도 꾸준하다. 2014년 97명, 2015년 88명, 2016년 89명, 2017년 81명, 2018년 85명으로 매년 8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9월 기준 집계한 전국 교통사고 사망자는 2773명이다. 전년 대비 8.5%나 줄었다.

그러나 대전은 오히려 18.9% 늘어나 울산에 이어 두 번째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재영 대전세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이전에도 대중교통 중심으로 정책을 펼쳐왔지만, 예산이나 적합성이 부족해 잘 실현되지 않았다"며 "트램이나 광역철도 도입으로 도시철도를 중심으로 한 교통체계의 새로운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LNG발전소 사업 중단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LNG발전소 사업 중단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학생 안전교육 및 사고예방 업무 협약식 학생 안전교육 및 사고예방 업무 협약식

  •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