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황운하 울산경찰청 압수수색 두고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

SNS 통해 "검찰 수사권 남용" 십자포화
'고래고기 환부사건' 재점화, 검찰 저격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5 17:35 수정 2019-04-15 17:3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황운하
황운하 대전경찰청장.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은 검찰이 최근 울산지방경찰청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고 강조했다.

황 청장은 지난 14일 SNS를 통해 "수사관 한 명이 개인적으로 고소됐다는 걸 빌미로 울산경찰청을 함부로 압수수색해 그 명예를 실추시키고 수사관들을 불러 움츠러들게 하는 검찰의 방자한 수사권 남용에 치가 떨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청장은 지난해 12월 대전경찰청장 부임에 앞서 울산경찰청장을 지낸 바 있다.

그는 "고소당한 수사관의 개인 비리 여부를 알 수 없고, 혹여 비리가 드러난다면 옹호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며 "상호 존중해야 할 상대기관에 대해 최소한의 예의도 갖추지 않은 채 함부로 압수수색이 이뤄진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고래고기 환부사건'을 재점화했다.

고래고기 환부사건은 2017년 9월 고래보호단체가 울산지검의 사건 담당 검사를 직무유기·직권남용 등 혐의로 울산경찰청에 고발하면서 시작된 사건이다. 경찰이 범죄 증거물로 압수한 고래고기를 검찰이 일방적으로 유통업자에게 돌려주도록 한 결정의 위법성을 따졌다.

이를 두고 황 청장은 "검찰의 이 같은 치졸한 처사엔 고래고기 환부사건에 대한 앙갚음일 것"이라며 "특정 정파에서 정치적 목적으로 경찰을 고소·고발한 상황을 이용해 경찰수사에 타격을 가하려는 술책을 부린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황운하 청장은 "이 사건을 통해 (검찰이) 특정 정파 공격을 유도해 수사권 조정에 유리한 입지를 구축하려 획책했을 것"이라며 "정치적 목적으로 경찰을 공격한 특정 정파는 검찰의 무혐의 처분을 기다렸다는 듯이 적반하장의 전형을 보여주며 정치와 정치인에 대한 혐오를 부추겨 왔다"고 비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여기가 제주도인가? 유채꽃 만발, 대전 신탄진 정수장 여기가 제주도인가? 유채꽃 만발, 대전 신탄진 정수장

  • 4·19 기념일 대전서 이승만 동상 철거 ‘찬·반’ 대립 4·19 기념일 대전서 이승만 동상 철거 ‘찬·반’ 대립

  • 대전 유성구,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행사 개최 대전 유성구,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행사 개최

  • 대전 대덕구,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대전 대덕구,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