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남양주시, "역사공원 관련 건물매입 특혜 아냐" 해명 발표

시민단체 유착의혹에 '절차에 따라 적법 공정 매입' 반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5 19:40 수정 2019-04-15 19:4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경기 남양주시가 홍유릉 역사공원 조성과 관련해 매입한 건물에 대해 '고가 매입에 따른 특혜의혹'을 제기한 남양주시의정감시단의 규탄 성명을 반박하는 해명자료를 발표했다.

남양주시는 15일, "구)목화예식장을 포함한 '홍유릉 전면부 역사공원 조성사업'은 지난 2017년에 시작해 국토교통부에서 지정한 금곡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건물 부지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중심지로 역사공원 조성을 위해 반드시 철거돼야 하는 시설물이므로 시에서 토지주의 제안으로 매입했다"고 매입 경위를 밝혔다.

매입 가격에 대해서는 시는 "토지보상 법률에서 정한 절차에 따라 적법하고 공정하게 매입했다"며 "감정평가법인 2개사의 평가 결과 103.3억원과 112.5억원으로 산정돼 산술평균금액인 약 110억(토지 94억원, 건물 등 16억원)보다 적은 101 억원으로 매매계약을 체결해 약 9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12일, 남양주시의정감시단은 매입과 관련해 "골프장을 운영하는 건물 매도자 법인은 1년 매출이 97억원에 불과한데, 1년 매출을 훨씬 초과하는 101억원을 매매대금으로 받아갔다"며 "시가 역사공원 조성에 관한 시의회 의견청취 이전에 건물 소유주가 건물매입을 요청했고, 시는 불과 50일 만에 등기 이전을 완료했을 뿐 만 아니라 절차 이행의 시기적 판단에 따르면 특혜 매입을 감추기 위해 역사문화공원 조성을 명분으로 삼고 있다는 의심마저 갖게 한다"고 의혹을 제기했었다.

남양주시는 또 남양주의정감시단이 촉구한 '건물 매매 중개자 공개', '매매자 간 사전 접촉여부 공개', '건물매입 관련 부당성 주장 공무원 좌천 의혹 해명' 등의 주장과 관련해서는 "중개자는 없었으며 매매 당사자 간 협의에 의해 매매가 이뤄진 것이고 매매 진행 또한 역사공원 조성사업에 대해 질문해 온 건물주측이 시청의 답변을 통해 독자적으로 추진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건물매입과 관련해 부당성을 주장하는 공무원이 좌천되었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부당성을 주장한 공무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누군지 차라리 밝혀 달라"고 주문했다.

'특혜라는 의혹에도 불구하고 시가 미온적인 대응으로 일관한다면, 법률적 검토를 통해 민. 형사적 책임을 묻겠다'는 남양주시의정감시단과 '구)목화예식장 토지 및 건물매입 과정의 왜곡된 보도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린다'는 남양주시의 주장이 맞물린, 진실공방에 귀추가 주목된다.
남양주=김호영 기자 galimto21@



포토뉴스

  •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 본격적인 여름 장마 본격적인 여름 장마

  •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