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인천시, ‘남동국가산업단지 스마트산단 선정 T/F팀’ 공식 출범

산단공인천본부 인천중소벤처기업청 남동스마트산단 선정에 총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6 09:38 수정 2019-04-16 09:3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인천광역시청 청사1
인천광역시청 청사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스마트산단 선정을 위한 T/F팀』이 공식 출범됐다.

인천시는 16일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 인천중소벤처기업청과 오크우드호텔 아스테리아실에서 지역혁신기관과 스마트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된 T/F팀을 출범했다.

T/F팀은 26명으로 구성되어 남동국가산단이 올해 후반기 정부의 2019년 중점 추진과제인 스마트산단 선정계획에 반드시 선정될 수 있도록 분야별 실행과제 도출 및 특화사업 발굴에 머리를 맞대며 선제적으로 대응에 나선다.

이날 출범식에서 T/F팀 스마트시티 전문가로 참여한 김갑성 연세대 도시공학과 교수(스마트시티 특별위원장)는 『스마트시티 추진현황과 정책과제 및 산단 적용 방안』에 대해 특강을 갖고, 제안을 통해 스마트산단의 추진방향에 대한 전체적인 로드맵 제시로 참여한 T/F팀원으로 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또한,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시화 반월, 창원의 스마트 산단 추진방향 및 사례공유 등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다.

스마트 산단 T/F팀 관계자는 "30년이상 인천의 일자리와 산업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온 남동국가산업단지가 노후화되어 여러 가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스마트산단에 선정되면 정부와 인천시의 지원을 통해 산업인프라 안전 교통 환경 에너지 등 많은 분야에서 기업의 혁신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남동 국가산업단지는 950만 평방미터에 6천7백여 업체가 조업 중에 있으며, 10만여명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인천시에서 가장 큰 산업단지로서, 국토교통부 등 정부합동으로 공모한 경쟁력강화사업 지구에도 선정되어 올해 7월이면 재생사업지구 지정 승인 고시 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산업통상자원부 등)는 올 2월 스마트시범산단 2개소(경남 창원, 경기 시화 반월)를 지정한 바 있으며, 정부부처 업무계획을 통해 2020년까지 총 10개소의 스마트 산단을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포토뉴스

  •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 본격적인 여름 장마 본격적인 여름 장마

  •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