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인천시,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본격 시행

소화전, 버스정류소, 교차로 모퉁이, 횡단보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6 09:52 수정 2019-04-16 09:5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시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5월 1일부터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주민신고제는 지난해 5월부터 행정안전부가 생활 속 고질적 안전무시 7개 관행을 선정 종합대책을 마련했으나, 최근 주택, 차량 증가로 인한 화재 피해 및 교통사고 유발로 이어지는 불법 주.정차에 대한 고질적인 안전무시관행 국민의식을 "바꾸자"라는 취지로 마련됐다.

신고대상은 ① 소화전 주변 5m ② 교차로 모퉁이 5m ③ 버스정류소 10m 이내 ④횡단보도 정지선을 침범한 정지상태의 차량이다.

특히, 소화전 주변의 경우 과태료가 기존 4만원에서 8만원으로 상향되며, 단, 1일 3회 초과 시 과태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시 관계자는 "새롭게 도입되는 주민신고제(안전신문고)를 다양한 매체를 통한 집중홍보로 조기정착을 유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시, 군.구 홈페이지 및 해당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포토뉴스

  • 4·19 기념일 대전서 이승만 동상 철거 ‘찬·반’ 대립 4·19 기념일 대전서 이승만 동상 철거 ‘찬·반’ 대립

  • 대전 유성구,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행사 개최 대전 유성구,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행사 개최

  • 대전 대덕구,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대전 대덕구, 여성 구인·구직 만남의 날 개최

  • 대전에서 잇따라 산불 발생…긴장 놓을 수 없는 감시원들 대전에서 잇따라 산불 발생…긴장 놓을 수 없는 감시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