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IPA-파키스탄, 직항로 개설 교역 확대 모색

선진화된 인천항 물류 프로세스 벤치마킹 및 항만간 물동량 확대 도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6 10:21 수정 2019-04-16 10:2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진1) 파키스탄 공무원단 인천신항 방문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남봉현)는 지난 15일 오후 인천신항을 방문한 파키스탄 공무원단을 대상으로 인천항을 안내했다.

파키스탄은 인도와 더불어 직항로 개설을 위해 항만 정보 교류 등에 꾸준히 노력하고 있는 국가로 이번 인천항 방문을 통해 단기적인 관계를 넘어 장기적인 파트너로서 양 국간 교역 확대의 교두보 역할이 기대된다.

이날 인천항을 방문한 파키스탄 공무원단은 인천항의 선진물류 프로세스 및 하역 자동화 등을 벤치마킹하며 파키스탄의 주요 항만인 카라치항과 포트 카심의 발전방향을 모색했다.

파키스탄 카라치항은 중동으로 향하는 많은 물동량이 향하는 항만으로 전 세계 컨테이너 물동량 83위에 해당하는 항만인 반면 항만 개발과 자동화 시스템 구축 및 배후단지 개발 속도는 저조한 편이다.

파키스탄 관계자는 "인천항이 급속히 성장하는 배경에는 스마트 항만 구축의 힘이 크다는 것을 알게됐다"면서, "인천항을 거울삼아 파키스탄의 항만을 개발해 나가는 동시에 인천항과 밀접한 교류를 기반으로 직항 노선이 생기도록 최선을 다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봉현 사장은 "인천항의 주요 목표 항로 중 하나인 서남아시아 국가인 파키스탄 공무원단의 방문을 통해 교류를 활성화하고 직항로 개설에 더욱 박차를 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이를 기반으로 직항로 개설에 최선을 다해 인천의 오랜 숙원인 서남아시아 직항로 개설을 이뤄내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포토뉴스

  •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 본격적인 여름 장마 본격적인 여름 장마

  •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