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세종 취업 '봄바람'... 3월 실업률 2.0%

'일구하기데이'운영 가속…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 추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6 10:30 수정 2019-04-16 10:3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세종의 고용률에 봄바람이 불고 있다.

세종시는 "통계청에서 발표한 3월 고용동향에서 세종시 3월 실업률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2.0%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세종시 내 취업자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만 4000명이 늘고 실업자는 1000명가량 감소했다.

3월 기준 15∼64세 고용률도 65.8%로 전년 동월대비 1.8%p 상승해 특·광역시에서 인천 다음으로 높은 수준을 보였고, 실업률도 2.0%로 전년 동월대비 1.0%p가 하락해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3월 전국 고용률이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은 전국적인 고용창출력이 지역에 영향을 미친데 이어 공공·민간부문의 각 영역에서 추진하고 있는 일자리 창출 시책이 고용 개선에 기여했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시는 일자리 추진상황 점검 및 고용동향 등 정책공유를 위해 매달 19일 '일구하기데이'를 운영하고 있으며, 매월 구인구직 만남의 날 등 적극적인 고용창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이달 19일 일구하기데이에서는 일자리목표 공시제 세부과제 중 34개 과제에 대해 그동안의 추진상황과 향후 추진계획 등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문제점을 보완해 개선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를 오는 19일과 26일 양일에 걸쳐 세종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개최한다.

오는 19일에는 유한회사 아르젠터보 등 4개 기업에서 10명을 채용할 예정이며, 26일에는 세종레이크캐슬CC에서 참여해 일반직 60명, 필드매니저 80명 등 총 140명 채용을 목표로 진행된다.

이어 30일에는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이전공공기관과 관내 일반기업 등이 참여하는 채용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현구 세종시 일자리정책과장은 "일자리는 시민행복의 시작이고 모든 정책의 최종 성과물"이라며 "내실 있는 일구하기데이 운영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고용지표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1-세종시청사 (14)
통계청에서 발표한 3월 고용동향에서 세종시 3월 실업률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2.0%를 기록했다. 세종시청 전경.

포토뉴스

  •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