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덕특구

남북 과학기술 협력, 문제는 협력창구 부재·과제 지속성 부족

KAIST서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심포지엄
공동연구 부족, 대북 지원형태식 협력 등 지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6 16:57 수정 2019-04-16 17:2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190416165237
16일 오후 KAIST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북한 과학기술과 남북협력 현황'을 주제로 발표하는 최현규 통일과학기술연구협의회장.
협력 창구가 없고 이벤트성, 단기성 과제만 추진하는 점이 남북 과학기술 협력의 문제라는 전문가 지적이 나왔다.

16일 KAIST(한국과학기술원)에서 열린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심포지엄에서 최현규 통일과학기술연구협의회장은 "대북 과학기술 협력 창구 부재로 시너지 효과가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이날 '과학기술 교류협력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발제한 최현규 회장은 남북 과학기술협력의 문제를 8가지로 나눠 설명했다.

우선, 협력이 공동 연구가 아닌 '대북 지원사업' 형태로만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첫 번째로 꼽았다. 그는 "먹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만 중심이 돼 있다"며 "화산 공동연구 등은 국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극히 일부만 지속 되는 이벤트성, 단기성 과제만 추진하는 데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최 회장은 "단편적인 정보에 의존하지 말고 철도 연계 등 계속 이어지는 과제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최현구 회장은 "퍼주기 식 남북협력이 아닌 북한의 인력, 기관 등을 조사·분석해 북한의 강점 기술을 살리는 '상호 윈-윈'하는 교류협력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했다. 조경석 기자 some7723@

포토뉴스

  •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