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마이너리거 배지환, 전 여친 폭행으로 30경기 정지 징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8 10:10 수정 2019-04-18 10: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90418049500007_02_i_P2
[배지환 SNS 캡처=연합뉴스]
사귀던 여자친구를 폭행한 마이너리거 배지환(20)이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30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다.

현지 매체 피츠버그 포스트 가젯은 18일(한국시간) "배지환은 전 여자친구에게 폭력을 가한 혐의로 한국 법원으로부터 유죄 판결을 받았다"며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규정에 따라 30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고 전했다.

미국 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 산하 마이너리거에서 활약하고 있는 배지환은 2017년 12월 말 대구시 중구 동성로에서 당시 여자친구를 폭행해 고소당했다.

배지환은 경찰 조사를 받은 뒤 미국으로 돌아갔고, 대구지검은 벌금 200만원에 약식 기소했다.

피츠버그 구단과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배지환의 기소 사실을 알고 자체 조사에 나섰고 이날 징계 처분을 내렸다.

피츠버그 닐 헌팅턴 단장은 "피츠버그 구단은 메이저리그 징계 규정을 공감하고 지지한다. 배지환은 규정에 따라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했다"고 말했다.

한편, 배지환은 지난해 3월 계약금 125만 달러(약 13억 2000만원)로 피츠버그에 입단했으며, 현재 피츠버그 산하 마이너리그 싱글A 그린즈버러 그라스호퍼스에서 뛰고 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대전을 혁신도시로’ ‘대전을 혁신도시로’

  •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