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지방정가

더불어민주당 원외지역, 4.15 총선 경쟁 뜨겁다

이해찬 "단독 아니면 경선 실시"
동구·중구·대덕 도전자 활동 활발
본선행 공천 티켓은 누구 손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8 15:19 수정 2019-04-18 17:04 | 신문게재 2019-04-19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더불어민주당_로고
▲더불어민주당 로고.
내년 4·15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더불어민주당 대전 원외지역위원장들의 치열한 공천 경쟁이 예상된다.

단독 후보가 아닐 경우 무조건 경선을 치를 가능성이 높은데다, 지역별로 총선 출마를 목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도전자들이 여럿 있기 때문이다.

원외지역위원장들이 총선 행보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누가 본선행 공천티켓을 거머쥘지 지역 정가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주당 이해찬 당 대표는 최근 중앙당사에서 열린 원외지역위원장 총회에 참석해 내년 총선 공천 방침을 원외지역위원장들에게 전했다.

이 대표는 "특별한 이유가 있거나, 우리 후보자가 없는 지역이 아니면 전략공천은 안하겠다"며 "모두가 다 경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단독 후보가 아닌 지역은 무조건 경선을 치러야 한다는 뜻으로, 이 대표는 "단독이 아니면 경선을 한다고 생각하고, 준비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같은 방침에 따라 원외지역위원장이 있는 대전 동구(강래구)와 중구(송행수), 대덕(박종래)에선 경선이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

이미 동구는 지난 지역위원장 공모에서부터 경쟁이 뜨거웠다. 6명의 당내 인사가 도전장을 내 높은 경쟁률을 보인 것. 강래구 위원장이 경쟁을 뚫고 지역위원장에 선임됐으나, 탈락자들은 활발한 지역활동을 이어가며 얼굴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다.

이 가운데 눈에 띄는 인사는 정경수 대전여성변호사회장이다. 정 회장은 최근 대전역 주변에 사무실을 내고 주민, 상인들과 스킨십을 쌓는 한편 지역 현안을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김범규 전 중소기업진흥공단 부이사장과 이승복 정책위원회 부의장 이름도 꾸준히 거론되는 분위기다.

중구도 송행수 위원장이 구민 접촉면을 넓히는 가운데 권오철 중부대 겸임교수가 물밑에서 움직이는 중이다.

중구 당원자치회 창립을 준비하고, 청년봉사단을 조직하는 등 세(勢)를 불리고 있다. 김경훈 전 대전시의회 의장과 박용갑 중구청장의 출마 가능성도 꾸준히 제기되는 중이다.

대덕은 박종래 위원장의 공격적인 행보 속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의 결정에 관심이 쏠린다. 박 위원장은 지난달부터 대덕구 전역을 돌며 민심 탐방을 벌이고 있다.

한 지역 정가 관계자는 "원외 인사가 지역위원장을 맡은 지역구 대부분에서 치열한 물밑 경쟁이 벌어지는 양상"이라며 "경선을 사실상 거쳐야 하는 만큼 공천을 따내기 위한 경쟁이 앞으로 본격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