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당진시

당진시, 재정 신속집행 총력

올해 상반기 2923억 목표, 현재 1600억 집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9 15:10 수정 2019-04-19 15:1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당진시청13


당진시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재정 집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에 따르면 19일 오후 2시 이건호 부시장 주재로 관련 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보고회를 갖고 올해 지방재정 신속집행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보고에 따르면 시는 올해 본예산 5256억 원의 67.6%에 해당하는 2923억 원을 상반기 중 집행할 계획으로 4월 둘 째 주 기준 집행액은 목표액의 44.9%에 해당하는 1600여억 원을 집행했다.

또한 시는 이날 보고회에서 그동안 각 사업별로 추진해온 집행현황을 점검하고 사업 추진 시 발생한 문제점을 분석한 다음 향후 사업별 신속집행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특히 시는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신속집행제도에 따라 긴급입찰제도와 선금급 지급 등 신속집행 활성화에 힘쓰는 한편 30억 원 이상의 33개 대규모 사업에 대해서는 매주 점검을 실시해 조기에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가능한 상반기 목표 집행액을 초과 달성할 수 있도록 재정집행 애로사항 지원에 힘쓰고 격주로 부진 사업에 대해 점검과 보고회를 갖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상반기 경기·고용 하락 위험에 대응해 역대 최고 수준의 신속집행에 나선 정부의 정책기조에 발맞춰 일자리 창출과 생활SOC 사업 등 지역 경제에 큰 도움이 되는 사업을 중심으로 재정 집행에 집중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계획된 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 될 수 있도록 끝까지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4월 11일 시의회 의결을 거쳐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정주여건 개선 분야를 중심으로 본예산 대비 1805억 원 증가한 1회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한 바 있다. 당진=박승군 기자



포토뉴스

  • ‘대전을 혁신도시로’ ‘대전을 혁신도시로’

  •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