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당진시

당진시, 가정의 달 안전 먹거리 환경조성 나서

26일까지 식품취급시설 집중 점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9 08:13 수정 2019-04-19 08:1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당진시청12


당진시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외식과 선물 소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달 26일까지 식품취급시설을 대상으로 집중점검을 실시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가족단위로 즐겨 찾는 패밀리레스토랑과 어린이 기호식품과 효도 선물용으로 유통·판매되는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추진됐다.

점검 대상은 매출액 규모가 큰 건강기능식품 판매업체와 최근 3년 간 행정처분을 받은 식품취급시설업소를 비롯해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과자제조 업체 등이다.

특히 시는 이번 집중 점검에서 유통기한이 경과한 식품의 판매나 사용, 보관 여부와 영업장 청결 상태, 식재료 보관기준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하고 있다.

또한 지하수 사용 시 수질검사 실시여부와 허위·과대·비방의 표시 및 광고 여부 등 영업자 준수사항의 이행여부도 점검 대상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점검을 통해 영업자가 준수사항을 잘 이행해 소비자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점검 결과에 따라 행정처분 등 강력한 조치로 식품안전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1분기 지역 내 1092개 업소를 대상으로 실시한 지도점검에서는 식품 등의 위생적인 취급기준을 위반한 업소 8곳과 종사자 건강진단을 실시하지 않은 업소 3곳 등 모두 23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