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부상 복귀 류현진 5.2이닝 9K 2실점... 홈런 두방 옥의 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21 10:36 수정 2019-04-21 10: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현진
[사진=연합뉴스 제공]
부상에서 복귀한 LA 다저스 류현진(32)이 홈런 두 방에 울었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6개 안타(홈런 2개)를 내주며 2실점 했다.

올 시즌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인 9개를 잡아냈지만, 팀이 지고 있는 상황에서 내려와 빛을 잃었다.

류현진은 0-2로 뒤진 6회 2사 1, 2루에서 강판당했다.

지난 9일 왼쪽 내전근(사타구니 근육)으로 2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온 류현진은 12일 만에 마운드에 올라 안정적 투구를 선보이며 부상 무려를 말끔히 씻어 냈다.

류현진은 1회 체인지업을 중심으로 완급 조절을 펼치며 세 타자를 쉽게 잡았다.

1번 타자 로렌조 케인을 헛스윙 삼진으로 낚았고, 2번 크리스티안 옐리치를 중견수 뜬공으로 요리했다.

2회 안타 2개를 내주며 위기에 몰렸지만, 다음 타자 올란도 아르시아를 2루수 직선타로 잡고 한숨을 돌렸다.

3회 첫 실점을 내줬다. 류현진은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옐리치에게 낮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던졌다가 좌중간을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허용했다.

4회 삼자범퇴로 막은 류현진은 5회 선두 매니 피냐에게 좌익 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맞고 위기에 몰렸지만, 3타자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6회 말 두 번째 홈런을 허용했다. 선두 타자로 나온 옐리치가 류현진의 커브를 잡아당겨 우측 펜스 너머로 보냈다.

류현진은 볼넷과 우전 안타를 내준 뒤 전 타석에서 2루타를 맞은 매니 피냐 타석에서 강판당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