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의료원 예타 발표에 쏠린 눈… "질병 컨트롤타워 절실"

이달 말~내달 초 중간발표회서 밑그림 나와
홍역 환자 늘어나 질병 관리 시설 필요성 대두
부정적 결과 땐 7월 예타 개편 'AHP' 추진 계획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22 15:48 수정 2019-04-22 16:25 | 신문게재 2019-04-23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21401001068100043681
지난 2월 14일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 조사 조속 통과 촉구 500인회 결성 결의대회가 대전 동구청 공연장에서 열려 구민들이 손피켓을 들고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지역 내 의료원 설립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역 내 홍역 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는 가운데 '질병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기관의 부재가 재차 부각 된 것.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달 말에서 다음 달 초 용역을 수행 중인 KDI의 중간보고회가 열릴 예정이다. 중간보고회는 예타 과정 중 하나로 결과에 대한 대략적인 방향을 알 수 있어 관심을 모은다.

지난해 4월 예타 대상사업에 선정돼 5월 중순과 6월 초에 걸쳐 연구진 구성을 마친 대전의료원 예타는 당초 결과 발표 시기보다 늦어지면서 대전시민의 애간장을 태우고 있다. 20여 년간 지역 공공의료원이 설립이 무산되면서 이번 기회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된 상태다.

지난 2015년 메르스에 이어 감염병에 대한 시민 우려가 커진 데다 최근 홍역까지 발병하면서 지역 내 감염병을 관리할 의료시설 필요성도 재차 제기된다. 상황에 따라 동일 증상을 앓는 환자를 격리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이 지역엔 없다. 지난 메르스 사태 때 대전은 한 민간병원에 환자를 격리하면서 손실보상비용 명분으로 210억여 원을 지급했다. 지역 내 공공의료원이 있었다면 그 정도로 지출하지 않았어도 되는 예산이다.

게다가 공공의료원을 이미 가지고 있는 부산시가 560병상 규모의 의료원을 추가 건립하기 위한 예타를 진행하고 있어 지역 간 형평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해 KDI와의 협의 결과를 반영한 사업계획변경안을 제출한 데 이어 KDI가 요구한 모든 자료를 제출한 상태다. 지난 1월부터 보건복지국장을 비롯한 시 담당자들이 예타 통과 지원을 위해 국회와 기재부·복지부·KDI를 방문하기도 했다. 기재부가 이달 초 예타 제도를 개편하기로 하면서 일각에선 긍정적 결과를 기대하고 있지만 낙관하기도 어려운 상황. 대전시는 만에 하나 이번 중간보고회 결과가 부정적일 경우를 대비해 오는 7월부터 적용되는 종합평가(AHP)를 통한 대응 방안도 논의 중이다.

의료원이 들어설 동구에서도 예타 통과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강하게 내고 있다. 지난달 발표가 날 것으로 예상했던 가운데 2월엔 의료원 건립 기원 500인회를 결성해 공감대 확산에 나선 바 있다.

한 대전시민은 "신종플루 때 아이가 아파 지역 병원에 갔는데 발열 환자를 받지 않는다고 해서 서울까지 갔던 기억이 있다"며 "대전에 공공의료원이 있었다면 달라졌을 것이다. 대통령 공약이기도 한데 이번엔 꼭 의료원이 건립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전시 공공의료혁신TF 관계자는 "예타 제도 개편 등으로 결과 발표가 다소 늦어져 시민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는 점을 알고 있다"며 "현재로선 정해진 게 없어 긴장하면서 KDI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babas23@

포토뉴스

  • 대전 서구힐링 아트페스티벌 D-3 대전 서구힐링 아트페스티벌 D-3

  • 대전시, 2019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개최 대전시, 2019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개최

  • 전국의장協, 시·도 대표회의 개최 전국의장協, 시·도 대표회의 개최

  • 대전서 전국 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 시·도 대표회의 개최 대전서 전국 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 시·도 대표회의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