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오현경 딸 범상치 않은 외모 이정도야? '걸그룹 뺨치는 우월한 유전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23 23:0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423_225748
배우 오현경(나이 50세)이 23일 한 프로그램 소식을 알린 가운데 연이어 화제가 되고 있다.

 

오현경 딸은 걸그룹 뺨치는 인형 미모를 뽐내고 있다.

 

특히 엄마 오현경을 닮은 뚜렷한 이목구비는 더욱 눈길이 간다.

 

누리꾼들은 "오현경 딸도 진짜 이쁘네", "오현경 나이가 벌써 50살이라니", "오현경 딸도 미모가 범상치 않구만"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1988년 KBS 드라마 '사랑이 꽃피는 나무'를 통해 데뷔한 오현경은 드라마 '이 남자가 사는 법', '아들의 여자', '야망의 불꽃', '지붕 뚫고 하이킥', '왕가네 식구들',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했다.

 

온라인이슈팀 ent3331112@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