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명절 외상 노렸다'..영세상인 주머니서 15억 빼간 유통업 일당

농축산물 편취·잠복 반복하며 끝없이 범행 시도
경찰, 6명 붙잡아 2명 구속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23 11:00 수정 2019-04-23 11: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유통
전국 영세상인들을 속여 15억 원 상당의 농축산물을 가로챈 유통업체 창고 모습. 충남경찰청 제공
유통업체를 설립해 전국 영세상인들의 주머니에서 15억 원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편취와 잠적을 반복하던 일당은 또다시 범행을 모의하고 있었다.

충남경찰청 세종경찰서는 허위 유통업체 A농산을 설립해 영세 식자재 업체들로부터 농축산물을 대량으로 납품받고 잠적하는 수법으로 지난해 6월부터 최근까지 충남 천안과 아산, 세종, 경기 안성에서 모두 45개 업체로부터 15억 원 상당을 편취한 일당 6명을 붙잡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2명을 구속하고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일당은 추석이나 설 명절에 농축산물 거래가 활발하고 거래가 주로 외상으로 이뤄지는 점을 악용해 명의만 사장인 일명 '바지사장'을 내세워 허위 유통업체를 설립한 뒤 명절 전 고기, 농산물 등을 대량으로 납품받고 잠적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일당은 거액 편취에 만족하지 않고 또다시 천안, 아산에 허위 유통업체를 차리려다 적발됐다.

경찰은 일당의 냉동창고 등에서 고기, 젓갈, 식료품 등 2000만 원 상당의 피해물품을 확보해 피해자들에게 돌려줬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를 조사 중이다. 세종=임병안·내포=유희성 기자 jdyhs@

포토뉴스

  • ‘대전을 혁신도시로’ ‘대전을 혁신도시로’

  •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