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덕특구

국방과학연구소, 방산수출 촉진 위한 세미나 개최

'방산수출 촉진 위한 국방R&D 역할' 세미나
가격 혁신 설계·수출모델 다각화 등 방안 논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23 18:08 수정 2019-04-23 18:0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DD
'방산수출 촉진을 위한 국방R&D 역할'을 주제로 한 국회세미나가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김병기 의원실과 국방과학연구소, 한국국방기술학회, 한국국방외교협회가 공동 주최한 이번 세미나는 가격 혁신 설계, 수출모델 다각화 등 방산수출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유도무기 연구개발 전문가인 박종승 국방과학연구소 제1기술연구본부장이 '방산수출 활성화를 위한 공공부문의 기술적 지원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박 본부장은 방산수출의 현황 분석에 대해 "가격이 곧 성능이고 지금이 골든타임"이라며 "국방과학연구소는 방산수출 활성화를 위해 선제적 기술 확보 및 수출 경쟁력 강화에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병철 한화디펜스 유럽호주사업부 상무는 'K9 자주포 수출모델 다각화 방안'에 대해 발표하며 자주포 경쟁력 확보현황과 수출모델 다각화 방안 등을 설명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안규백 국방위원회 위원장의 축사로 시작된 이번 세미나는 전순용 한국국방기술학회 명예회장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김종출 방위사업청 국방기술보호국장, 박영욱 한국국방기술학회 학회장, 권태환 한국국방외교협회 회장, 김영호 국방대학교 교수 등 국내 방위산업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세미나의 공동 주최자인 남세규 국방과학연구소장은 "최근 중국 저가화 전략에 따른 수출 확대와 일본의 무기 수출 노력을 주목하고 있다"며 "치열한 방산수출 환경에서 도태되지 않도록 기술력에 기반한 가격 경쟁력 확보가 절실하고, 이를 위해 창의 도전적 연구개발 여건 조성을 통한 기술의 우위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포토뉴스

  •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열린 국제 가뭄포럼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열린 국제 가뭄포럼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경찰 출석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경찰 출석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