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아산의 군경팀 이미지 벗기, 내 직장 주소 갖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25 00:22 수정 2019-04-25 00: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190425001926
아산무궁화가 '내 직장 주소 갖기'를 통해 군경팀 이미지를 벗고 시민구단 으로 거듭나고 있다.(아산무궁화 프로축구단)
최근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 선수단이 '내 직장 주소 갖기'를 통해 아산 시민으로 거듭나는 중이다.

대부분 선수의 경우 수도권 혹은 고향에 주소를 두고 생활하는 경우가 많은 데 반해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은 반대의 행보를 보이는 중이다. 아산시로 주소지 이전을 통해 아산 관내 시설물, 혜택 등을 경험하며 점차 아산시민이 되어가고 있었다.

입단과 동시에 아산으로 주소를 옮긴 남희철은 "주소지 이전에 대한 고민이 많았지만, 아산에서 생활하는 동안만큼은 아산 시민으로 생활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특히나 관내 시설 등을 이용하기 위해서도 아산 시민이었을 때 혜택이 더 컸기 때문에 망설일 것 없이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주소를 이전한 선수들은 아산 중앙 도서관 이용을 통해 도서대여, 열람실 이용 등을 통해 아산시민만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이러한 모습에 미처 주소지 이전을 진행하지 않은 선수들도 주소지 이전을 고려하고 있다. 선수단뿐 아니라 사무국 직원들도 마찬가지였다. 기존의 아산 시민이었던 몇몇 직원을 제외하고 타지에서 연고를 이전한 직원들은 전부 아산 시민으로 아산시 곳곳에서 생활 중이다.

즉, 축구단 운영으로 인해 일자리 창출, 지역민 유치 더 나아가 지역 경제 활성화까지 여러 방면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보고 있는 것이었다. 만약 이들이 기존의 자신들의 주소를 유지하였더라면, 자신의 본 거주지에서 출퇴근하는 형태였다면 축구단 운영에 부정적인 시각을 가질 수 있다. 그러나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을 위해 이들은 아산시민으로 거듭났다. 일자리만을 위한 것이 아닌 지역민의 목적으로 축구단 운영에 대해 바라보고 있었다.

이미 각자의 지역에서 활성화되고 있는 프로축구단의 힘을 믿는 이들이 모여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을 꾸려나가는 중이라는 뜻이다. 비록 타지에서 모인 선수, 직원일지라도 지금은 아산 시민이다. 이러한 이들이 모여 지역과 지역에 존재하는 프로축구팀의 '동행'이 실현 될 수 있는 것이다.

이제는 이와 같은 '동행'이 계속해서 유지될 수 있도록 함께한다는 이미지를 높이고 더불어 미래를 그려나가야 할 시점이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