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대전 월평공원 지주협 "공원다운 공원 조성" 촉구

26일 대전시 도계위 앞 찬반측 '긴장 팽팽'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26 17:14 수정 2019-04-26 17:1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426_165841915
26일 대전시청 앞에서 월평공원 갈마지구 지주협의회가 "공원다운 공원을 조성하는 민간특례사업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원영미 기자
대전 월평공원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열리는 26일 월평공원 갈마지구 토지주협의회(회장 여한구)가 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공원다운 공원 조성"을 촉구했다.

이날 지주협은 "공원을 유지하는 것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고 민간특례사업을 전적으로 찬성하는 것도 아니"라며 "난개발이 되지 않으면서 제대로 된 공원을 시민들에게 돌려주는 것이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한마디로 대안없이 부결하기 보다 납득할 만한 보상대책을 제시하라는 것이다.

이들은 대전시 재정까지 해쳐가며 150만 시민들을 빚더미에 올려놓는 지방채 발행은 대안이 될 수 없다며 반대했다.

KakaoTalk_20190426_143514314
도계위가 열리는 시청 대회의실 5층 복도 양쪽으로 나란히 늘어선 월평공원 갈마지구 지주협의회(왼쪽)와 시민단체 회원들./원영미 기자
집회에 이어 도계위 심의가 열리는 시청 5층으로 올라간 지주협은, 이미 자리를 잡고 있던 정의당 및 시민단체와 나란히 마주하면서 시위를 이어가 팽팽한 긴장감이 연출되기도 했다.

월평공원 한 지주가 "내 땅이 월평공원에 있었으면 그쪽에 서 있었겠느냐. 54년 동안 사용료를 내라"고 하자, 반대 시민단체 측에서 "대전시가 낼 겁니다"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지주협의회 여한구 회장은 "사업이 무산되면 이제까지 들어간 비용 등 물어줄 돈이 수십억이라는데 이건 말도 안된다. 판단오류도 지적되고 있는 공론화 하는데도 비용이 3억 들었다고 하더라. 왜 쓸데없이 비용만 낭비하고 있는 지 모르겠다"며 "결국 최종판단은 시장이 하는 것, 다른데 책임 돌리지 말고 시장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집회현장을 살피던 시 공원녹지과 한 직원은 "도계위 심의와는 별개로 오랫동안 공들여 추진해 온 사업이기 때문에 공원녹지과 입장에서는 빨리 사업이 제대로 추진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도 말했다.

월평공원(갈마지구) 사업은 갈마동 산 26-1번지 일원에 2020년까지 전체 139만1599㎡ 면적의 87%는 공원시설로 조성해 대전시에 기부채납하고, 23%에는 아파트 2722세대를 짓는 사업이다. 공동주택 개발사업으로 발생하는 수익으로 공원을 조성해 시민에게 돌려주는 것이 골자다.

앞서 진행된 도계위에서 매봉공원은 재심의 후 부결, 월평공원 정림지구와 문화공원은 재심의 결정이 난 바 있다.
원영미 기자

KakaoTalk_20190426_143509053
현수막을 들고 집회에 나선 월평공원 갈마지구 토지주들./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열린 국제 가뭄포럼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열린 국제 가뭄포럼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경찰 출석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경찰 출석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