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특 사업 재심의키로…"현장보자"

26일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심의해
교통, 환경, 경관 등 일부 보완 의견 요구키로…현장 확인도 필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26 18:37 수정 2019-04-26 18:3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월평근린공원-훼손지전경 (2)
월평공원
심각한 찬반 갈등으로 공론화 과정까지 거친 대전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이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재심의 결론이 나왔다. 다른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마찬가지로 '현장 확인'을 이유로 들었다.

대전시는 26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6회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월평근린공원(갈마지구) 개발행위 특례사업 비공원시설 결정(종류, 규모, 용도지역 등)(안) 및 경관상세계획(안)'에 대해 다시 심의하기로 했다.

이날 도계위는 교통이나 환경, 경관 등 일부 사안에 대한 보완 의견을 첨부해 대전시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위원들이 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환경 훼손상태나 주변 여건을 둘러보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진다.

아직 구체적인 재심의 일정은 잡히지 않았다. 하지만, 사업에 대한 보완과 기존 월평공원 정림지구의 재심의와 다른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대한 심의들이 있어 다소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은 대전시가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중 가장 먼저 추진한 사업으로 사업 초기부터 찬반 대립이 첨예했던 사업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취임한 후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추진 반대 권고안까지 나왔지만, 여전히 갈등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은 서구 갈마동 산 26-1 일원 월평공원 내 139만 1599㎡를 대상으로 87.6%인 121만 9161㎡의 공원에는 경관숲과 도서관, 종합문화센터를, 12.4%인 17만2438㎡의 비공원시설에는 아파트 2730세대를 건립하는 사업이다. 사업자는 대전월평파크PFV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