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학교는 우리가 지킨다?' 캠퍼스폴리스 운영 천태만상

학생들로 구성된 '자율 순찰 방범대'
보여주기식 행사로 그친 학교도 있어
현장 지도인력 부재 등 개선점 지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3 14:39 수정 2019-05-13 20:17 | 신문게재 2019-05-14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936897708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대학 내 치안을 유지하기 위한 실시됐던 '캠퍼스 폴리스' 운영 상황이 대전권 대학마다 천차만별인 것으로 드러났다.

캠퍼스 폴리스는 학생들로 구성된 자율 순찰방범대다. 이들은 교정을 돌며 치안을 점검하고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임무를 맡고 있다.

하지만 일부 대학은 일회성 보여주기식 행사에 그쳐 본래 취지인 치안 유지와는 거리가 먼 등 아쉬운 운영을 보이고 있다.

대전권 대학 중 가장 먼저 캠퍼스 폴리스를 도입한 곳은 충남대다. 2008년 시험 기간에 학생들의 안전 귀가를 위해 실시됐다. 그러나 저조한 신청률과 실효성 문제로 2014년 결국 폐지됐다. 현재는 전문 경비업체가 학교 내 안전을 담당한다.

목원대는 2016년 서부경찰서와 협약을 맺고 캠퍼스 폴리스 발대식을 가졌지만, 일회성 활동에 그쳤다. 지금까지 이어지는 활동은 찾아볼 수 없었다. 이에 대학 관계자는 "세콤으로 학교 전체를 경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밭대 역시 지난해 '한밭사랑 안전지킴이 발대식'이 유일한 흔적이다. 현재는 운영하지 않는다. 다만 2학기부터는 9명을 선발해 매일 4시간씩 교내를 점검할 계획이다.

발대 이후 꾸준히 캠퍼스 폴리스가 유지되는 곳은 대전대, 배재대, 우송대, 한남대가 전부다.

대전대는 2017학년도 1학기부터 교양교과목에 캠퍼스 폴리스를 편입해 2학점을 부여하고 있다. 교과목으로 편성되기 전에는 일정 금액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동부경찰서와 연계해 순찰 장비 등을 지원받고 매주 1회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용운동 캠퍼스 인근을 크로스 체킹으로 점검한다.

배재대 캠퍼스 폴리스는 외국인 유학생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유니캅스'로 불리는데 명절이나 신학기 입학 등 특정 기간에 교정과 학교 인근을 순찰한다. 2013년부터 6년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지만, 상시 점검이 아닌 한시적 순찰이라는 대목에서 아쉬움이 남는다.

우송대 '솔 그린 폴리스'는 2012년부터 올해 5월까지 꾸준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하지만 목적이 치안유지보다는 환경 정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주간에는 캠퍼스를 정화하고 야간에는 조를 나누어 순찰하는 방식이다.

한남대는 2014년부터 2년간 '학생자율순찰대'라는 이름으로 활동했지만, 2016년 캠퍼스 폴리스라는 이름으로 다시 발족해 지금까지 활동 중이다. 경찰행정학과 20명과 외국인 유학생 5명이 조를 나눠 매일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교정을 돈다. 활동에 참여한 학생들에게는 근로장학금을 지급하고 봉사시간도 부여한다.

다만, 캠퍼스 폴리스도 학생인 만큼 현장을 지도할 수 있는 전담 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다.

사립대 재학생 A씨는 "늦게까지 공부하다 귀가할 때 종종 순찰하는 학우들을 보면 고맙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학생들끼리 늦은 시간까지 순찰하는 것이 옳은지, 안전에 대한 문제점을 돌아봐야 하지 않을까”라고 지적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