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날씨

[날씨] 낮과 밤 기온차 극심... 최저 11℃ 최고 29℃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5 08:56 수정 2019-05-15 08:5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봄
낮과 밤 기온차가 극심하다.

대전기상청은 15일 최저기온을 11℃ ~ 16℃, 최고기온을 25℃ ~ 29℃로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전·세종·충남 대부분 지역에서 건조 특보가 발효가 대기가 매우 건조하다"며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충청권 미세먼지는 '보통'에서 '나쁨'으로 예견됐다. 국립과학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대전과 충남은 보통, 충남 나쁨으로 예견했다. 오전 대기 정체로 국내 생성 미세먼지가 축적돼 대부분 지역에서 농도가 높고, 오후엔 대기 확산이 원활해 농도가 다소 낮아지겠으나 밤 일부 중서부지역에서 대기 정체로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