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목요광장

[목요광장] 현충원 보훈동산에서 아들 결혼식

권율정 국립대전현충원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5 08:57 수정 2019-05-15 09: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권율정 원장님
권율정 국립대전현충원장
계절의 여왕인 5월 중반에 하나밖에 없는 아들의 결혼식을 이곳 보훈의 성지인 국립대전현충원 보훈동산에서 치렀다. 재임 중에 자녀 결혼을 시킬 수 있는 영광과 더불어, 전반적으로 별일 없이 치른 점에 감사한 마음 가득하다.

아들 부부가 결혼 이야기를 언급할 때 조심스럽게 야외결혼식과 장소로서 현충원의 보훈동산을 제기하니 아들 부부는 물론 사돈댁까지 고맙게도 흔쾌히 동의해 줬다. 그러면서도 다른 사람도 아닌 원장 입장에서 아들이 한다고 하니 적지 않게 신경이 쓰였다. 그렇지만 분명한 기본과 원칙은 확실하게 하면서 임했다.

내가 제일 중요시하는 매일 합동안장식은 조금도 소홀함 없이 연중 내내 주관하고 있으며, 묘역도 작업 차량 이외에 일반 차량은 엄격하게 통제하여 신성시하게 관리한다. 이러한 점이 전제되고 정립된 후에 당연히 야외 결혼식 등도 생각해 볼 수 있다.

야외 결혼식은 공적 행사가 아니기에 오로지 보훈동산 시설 이외에는 현충원 비품 등은 전혀 사용하지 않고 결혼 이벤트 회사를 통해서 마련했다.

그러면서 결혼식 공지는 내가 평생 몸담은 우리 보훈처 내부망에만 알렸다. 그리고 청첩장도 선배 보훈공무원에 국한해 보냈다. 가급적 최대한 경건하고 조용하게 치르려고 했다. 그래도 계속 신경 쓰인 점은 혹시라도 안장하기 위해서 오시는 유족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될까 싶었다. 다행인 점은 현충원의 '열린 현충원, 밝은 현충원' 모토를 반영하고 이제 시민도 전향적 시대정신을 기꺼이 수용해 줬다고 본다.

모든 준비는 아들 부부가 하였지만, 결혼식 날짜가 다가오니 하는 것 없이 마음이 타 들어갔다. 야외행사의 절대 부분이 날씨로 가장 천적은 우천이다. 그런데 예식 당일은 화창한 날씨에 바람도 미세먼지도 거의 없었다. 하늘도 도와준 상태에서 여러 참석하신 분들의 축복 속에 잘 진행됐다.

보훈동산에 결혼식장과 피로연장을 이틀에 걸쳐 세팅하고 나니 원래 잔디만 있던 밋밋한 모습보다 뭔가 색다른 이국적 특색을 보여 준다는 호평도 있었다.

아마도 아주 특별한 모습 가운데 하나는 혼주인 나의 배우자의 독특한 의상이었다. 평소에도 무엇에 얽매이는 것을 싫어하는 여성이기에 그날도 결국에는 한복을 입기보다는 그러한 엄마의 취향을 반영해 주인공인 아들이 선택해 준 양복 스타일의 옷을 입었다. 결혼식 이전에도 '왜 남자들은 양복 입는데, 여성들은 모두가 한복을 입어야 하느냐'고 도전적으로 반발했다.

원래부터 나의 배우자의 독특한 성향을 알기에 나로서는 충분히 이해하고 존중해 줬다. 아내도 하객들이 '신랑 아버지가 두 명으로 알겠다'고 조금은 걱정했다. 그럼에도 특별히 감사한 점은 아내를 통해서 자식인 아들에 대한 무한 사랑을 보면서 '엄마는 위대하다'는 정신을 배웠다. 그리고 나의 공직에 전혀 개입하지 않고 도와준 점은 아무리 높게 평가해도 부족하다.

그런 가운데 같은 날에 우리 현충원 환경요원 두 분의 자녀가 결혼해 두 분이 사돈이 됐다. 원장 아들 결혼에 비중이 쏠린 것 같아서 미안한 마음마저 들었다. 다행이라면 시간대는 차이가 나서 오후 늦은 일정이었다. 아들 결혼식을 모두 마치고 난 뒤에 관사에 돌아와서 잠시 쉬는 틈에 환경요원 자녀 결혼 생각이 나서 서둘러서 우리 직원 두 명과 함께 참석했다.

나는 결혼식에 참석하면 피로연은 가지 않더라도 의식은 처음부터 끝까지 참관한다. 그래도 우리 직원 자녀 결혼식에 참석하고 나니 한결 기분이 한갓지고 편하다. 정작 아들 결혼식에서는 종료 후에도 긴장이 풀려서인지 음식을 입에도 대지 못했는데, 직원 결혼식 피로연장에서 맛있게 식사했다.

그런데 우리 아들 결혼식과 분명한 차이점은 혼주인 어머님들의 의상은 아무리 보아도 너무도 멋진 전통 한복이었다. 권율정 국립대전현충원장

포토뉴스

  •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