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충청권 한국당 장외투쟁 비공감 53.6% vs 공감 34.5%

리얼미터 조사 黃 "민생대장정 거듭할수록 지지 뜨거워" 자평 불구 부정인식 높아
일각 '맞불집회' 계획도 전국 비공감 60% vs 공감 35%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5 13:44 수정 2019-05-15 15:5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90511039700001_01_i_2019051206110484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충청권에서 3일째 장외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긍정적 인식 보다 20%p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지난 1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 대상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4.4%p) 결과를 15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대전·세종·충청에서 한국당의 장외투쟁에 대한 공감 의견은 34.5%(매우공감 22.0 다소공감 12.5)에 그쳤고 비공감 의견의 경우 53.6%(별로공감안함 18.4 전혀공감안함 35.2)에 달했다. 모름/무응답 의견은 11.9%다.

전국적으로도 국민 10명 가운데 6명 가량이 한국당 장외투쟁에 대해 비공감이라고 의견을 냈다. 실제 비공감(전혀공감안함 50.5%, 별로공감안함 9.8%) 응답이 60.3%, 공감 (매우 공감 21.8%, 다소 공감 13.4%) 응답(35.2%)보다 25.1%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4.5%.

황 대표는 지난 13일 오후부터 충북을 시작으로 대전을 거쳐 충남 주요 지역을 순회하는 민생대장정을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등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이 패스트트랙 추진에 반발한 이른바 '장외투쟁'이다. 대학생들과 청년문제를 둘러싼 토크콘서트와 대덕연구개발특구 시찰, 스승의 날 기념 퇴임교장 간담회, 아동시설 봉사활동 등을 벌이며 국민들과 스킨십을 넓히고 있다. 황 대표는 지난 14일 대전 정치부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민생대장정이 거듭될 수록 국민들의 지지가 뜨거워 지고 있다"며 자평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원심력이 커지는 것도 부인할 수 없다.

캡처
실제 대전지역 80여 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는 14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대전 방문과 관련해 "민심은 한국당 해산이다"고 직격탄을 날린 바 있다. 이들은 한국당이 17일 대전에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를 열 때 맞불집회를 계획하고 있기도 하다.

한편, 한국당 장외투쟁에 대한 다른 지역 민심의 경우 광주·전라(89.0% vs 11.0%)에서 10명 중 9명 전후로 비공감 의견이 압도적인 다수였다. 또 서울(64.6% vs 34.3%)과 경 기·인천(61.4% vs 35.0%), 부산·울산·경남(52.0% vs 41.8%), 등에서도 비공감 의견이 대다수이거나 이거나 절반을 넘었다. 반면 대구·경북(비공감 48.1% vs 공감 50.2%)에서는 공감과 비공감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민주당·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 호남에서 90% 전후가 공감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무당층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중도층, 40대와 30대, 20대, 5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비공감 응답이 대다수로 나타났다.

반면, 공감 응답은 한국당 지지층에서 10명 중 9명에 이르렀고, 보수층과 60대 이상에서도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 대전 시내버스 파업 D-1…‘멈춰선 버스’ 대전 시내버스 파업 D-1…‘멈춰선 버스’

  • 석산개발 반대 집회 갖는 공주시 정안면 주민들 석산개발 반대 집회 갖는 공주시 정안면 주민들

  • 한복 입은 베트남 청소년들 한복 입은 베트남 청소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