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최정순 서울시의원, ‘미세먼지 저감 위한 제2차 정책토론회’ 공동 개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5 14:00 수정 2019-05-15 17:5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캡처최정순
최정순 서울시의원 발표 중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소속 최정순 의원(더민주당, 성북2)은 지난 5월 10일 오후3시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한국에너지기후환경협의회'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제2차 정책토론회'를 공동 개최했다.

토론회에는 이번 토론회를 주관한 최정순 의원은 외에 서울시의회 신원철 의장을 비롯해 서울시의원 20여명과 조영민 한국에너지기후환경협의회 회장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시민들 100여 명이 참석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

발제자로 이대균 국립환경과학원 연구관이 '국내 미세먼지 고농도 현상과 특성분석'이라는 주제로 발표했으며, 김동영 경기연구원 박사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대책과 기대효과'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토론에서는 최정순 의원은 '현재의 미세먼지 대책이 대체로 인센티브 정책임'을 거론하며, "선제적 대처 및 민관협력거버넌스 강화를 통해 시민의 협력을 얻어 누구나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개발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홍철 (전)환경정의 사무처장은 "막연한 언론 보도 등 객관적이지 않은 정보에서 국내요인에 대한 저항감이 생기고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객관적 민관커뮤니케이션 체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지현영 환경재단 센터장은 "법적 기반이 마련되어 있고, 국민의 의식수준도 많이 높아진 상황이니 만큼 강화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고, 구아미 서울시 대기기획관은 '전문가와 시민단체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 에 대해서, 김정수 한서대학교 교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많은 예산을 확보하게 되면서 과학적으로 근거 없는 저감 대책들이 제안되고 있다"며, "서울시의 강력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최정순 의원은 "현재 대기 중 미세먼지를 '재난'으로 규정하고 있으니, 시민의 건강을 위해서는 우리가 최우선으로 해결해야할 가장 큰 과제다"라며, "모든 기관의 정책과 노력을 집중 정책이 충분한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단기·중기·장기적 관점에서 세밀한 대응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노춘호 기자 vanish1197@



포토뉴스

  •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