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 '7030 기념사업' 적극 나서라

시 출범 70년, 광역직할시 승격 30년 의미 재조명
대전방문의 해와 화학적 결합...시민공감대 끌어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5 15:58 수정 2019-05-15 16:54 | 신문게재 2019-05-16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10301000330300012891
올해는 대전시 출범 70년, 광역시 승격 30년을 맞는 뜻깊은 해지만, 정작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대전시의 기념사업들이 지지부진하다.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2019년은 1949년 8월 15일 지방자치제 실시로 대전부가 대전시로 개칭돼 시 출범 70년을 맞는 해다. 또 1989년 1월 1일 직할시로 승격돼 광역시 승격 30년이 되는 해다. 대전시는 이런 역사적 의미를 담아 대전을 재조명하고, 대전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대전 7030 기념사업을 펼치고 있다. 시는 '시민과 함께 새롭게 도약하는 대전'을 비전으로 모두 28억원을 투입해 ▲대전 발자취사업 ▲대전 미래 비전 사업 ▲대전 상징 사업 ▲시민 참여 행사 등 14개 사업을 추진한다.

대전 7030 파노라마 영상 제작, 대전 7030 아카이브 사진전시회, 단재 신채호 동상 제작을 비롯해 대전세종연구원에서 인구 정체, 편중된 산업 구조 등 현안 진단과 함께 미래비전 제시, 상징물·슬로건 리뉴얼 작업 등을 진행한다. 또한, 시민 참여 사업으로 시민들이 많이 찾는 장소에 컨테이너 박스를 활용한 스토리 박스를 설치·운영하고, 오는 9월 28일 갑천변에서 '대전 7030년 기념 시민의 날' 행사도 계획하고 있다.

시에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지만, 정작 시민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대부분 사업들의 추진이 늦기 때문이다. 상징물·슬러건 리뉴얼은 용역과 시민 공모를 아직 진행 하지 않았다. 시는 올해 안으로 결과를 도출할 계획이다. 스토리박스도 현재까지 운영되지 않고 있다. 5월 안에 지하상가를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각종 행사에 설치될 예정이다. 대세연의 연구 결과는 조만간 발표될 전망이다. 대덕특구의 강점을 살려 3월에 개최하려던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도 2달이 늦어진 오는 21일 열린다.

그나마 지난 4월 시청 전시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 염홍철 전 시장과 권선택 전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 7030 기념 사진전'을 개최하며, 아카이브 사진전을 열었다. 이마저도 시민 호응을 크게 이끌어 내지 못했다는 여론이다.

김 모(유성구 노은동·46)씨는 "올해가 시승격 70년 광역시 승격 30년이란 사실을 몰랐다"면서 "시에서 이를 기념할 수 있는 사업들을 잘 기획해 시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게 해야 하는 것 아니냐. 벌써 5월이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대전방문의해를 3년으로 확대하면서 7030기념 취지가 무색해졌다. 당초 대전방문의해를 기획한 것은 7030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시가 대전방문의해 기간을 늘리고 사업을 확대하면서 오히려 집중도가 떨어졌다.

지역 문화계 한 인사는 "시가 대전방문의 해를 열기로 한 것은 7030을 기념하기 위해서였는데 현재는 대전방문의 해만 남아버렸다"면서 "주객이 전도된 꼴"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올 연말까지 진행되는 사업들을 통해 대전의 성장 발자취를 돌아보며 현재의 대전을 알고, 미래의 대전에 대한 시민 공감대가 형성되는 한 해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 대전 시내버스 파업 D-1…‘멈춰선 버스’ 대전 시내버스 파업 D-1…‘멈춰선 버스’

  • 석산개발 반대 집회 갖는 공주시 정안면 주민들 석산개발 반대 집회 갖는 공주시 정안면 주민들

  • 한복 입은 베트남 청소년들 한복 입은 베트남 청소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