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출판

[새책] 역사를 후대에 전하는 진심의 힘 '백년편지-1919~2019'

이만열 외 99인 지음│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엮음│삼우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6 07:01 수정 2019-05-16 07:0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백년편지
 삼우반 제공
백년편지-1919~2019

이만열 외 99인 지음│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엮음│삼우반



독립운동사는 역사책만이 전달할 수 있는 건 아닐 것이다. 진심을 담아 쓴 편지는 감성에 닿아, 전문 역사책보다도 많은 역사를 후대가 느낄 수 있게 한다. 『백년편지』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100분의 독립운동 선열에게 100명의 대한민국 국민이 쓴 편지를 모은 책이다.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가 2010년 시작했던 '백년편지 쓰고 보내기 사업'의 결실이다. 직계후손이 보내는 편지에는 가족이 아니면 알 수 없는 독립운동가의 숨결과 체취가 그려져 있고, 수신인이 무명 독립지사인 경우에는 인물 및 사료 발굴 의미도 함께 갖고 있다. 애정과 존경, 고마움과 미안함, 그리고 회한과 희망이 담긴 휴먼드라마이기도 한 책 속 편지는 우리 근현대사의 맥락에 대한 폭넓은 이해의 단초를 제공한다. 해군 신돌석함의 초대함장은 신돌석 의병장을 향해 '조국 해양 수호의 최일선에서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한다. 상암고 교사 하성환씨는 의열단으로 활동했던 시인 이육사를 '어두운 밤하늘 저항의 샛별'이자 진정한 겨레의 큰 시인으로 표현한다. 독립운동가로서 서훈을 받은 분이 1만명이 넘는데, 백년편지의 주인공이 300분에 불과해 부끄럽다는 서문은 가슴을 따갑게 한다. 우리 역사와 삶을 풍요롭게 만든 주역들을 독자들이 더 알도록, 역사의 페이지를 넓혀가게 할 책이다.
박새롬 기자 onoino@

포토뉴스

  •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태풍도 막지 못한 머드축제 인기

  •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신나는 보령머드축제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