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더그아웃]'6월 대반격' 예고 독수리 주전 체력관리 모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6 17:09 수정 2019-05-17 08:47 | 신문게재 2019-05-17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용덕 감독3
한용덕 감독[사진=한화이글스 제공]
올 시즌 3분의 1가량을 소화한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선수들의 체력관리에 나섰다.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과 백업 자원부족 등으로 주전급 선수들이 휴식 없이 경기에 출전하면서 피로도가 극에 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용덕 감독은 16일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에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1시쯤 야구장에 나오는데, 풀타임을 소화하고 있는 정은원과 오선진, 이성열, 최재훈, 호잉 등에게 4시 30분까지 출근하도록 지시했다"며 "야구장에 와서도 타격과 수비 훈련을 제외하면서 경기 전 휴식과 함께 마사지 등을 받도록 했다"고 주전들의 특별관리 방침을 밝혔다.

특히 '6월 대반격'을 예고한 한 감독으로서는 선수들의 체력이 고갈되면 반전을 꾀할 수 없다는 점에서 최대한 배려하고 있다.

한 감독은 "6월 반격을 위해서는 이들 선수가 중요한 존재다. 무더위가 본격화되면 체력적으로도 지칠 수밖에 없어 장기레이스를 위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시즌 초반 이글스를 이끌고 있는 정은원의 최근 타격감 또한 주목된다.

한화 이글스가 42경기를 소화하는 동안 팀 내에서 유일하게 전 경기에 출전했다.

지난해 입단해 실질적으로 올해 첫 풀타임 시즌을 맞은 정은원이 체력적으로 부담을 느낄 수 있다.

팀 내 타율(0.310) 2위로 공격 첨병에 나서고 있지만, 최근 3경기에서 14타수 1안타로 주춤했다.

장점이던 선구안까지 좋지 않으면서 최근 사사구로 1루를 밟은 게 드물다. 체력 안배를 해주지 않을 경우 깊은 슬럼프와 함께 부상까지 우려된다. 한용덕 감독 선수들에게 휴식을 제공하는 이유기도 한다.

반전을 위한 선수 구성도 맞춰가고 있다.

이날 송은범이 1군 콜업 되면서 이글스 불펜진이 완전체 됐다.

한 감독은 "은범이가 올라오면서 지난해 필승조는 다 돌아왔다. 선발로 전환된 장민재 역할에는 김성훈이 맡는다. 김종수도 좋아지고 있어 필승조로 활용할 계획이다"면서 "역할 분배를 잘한다면 불펜진의 짐을 덜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전날 마운드에 올라와 1이닝을 던진 정우람에 대해서는 "엉덩이 근육 쪽에 압박감을 느낀다고 해 무리시키지 않으려 한다. 오늘 경기에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휴식을 부여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열린 국제 가뭄포럼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열린 국제 가뭄포럼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경찰 출석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경찰 출석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