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고종수, 팀 위기상황! 굉장히 어려운 시기 보내고 있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8 19:47 수정 2019-05-18 19:4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3E4A8265
대전시티즌 고종수 감독
굉장히 어려운 시기다. 대전시티즌 고종수 감독이 홈경기 4연패에 대한 괴로운 심경을 이렇게 나타냈다. 18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2라운드 대전시티즌과 전남드레곤즈와의 경기에서 대전은 후반 전남에 동점골과 역전골을 연달아 허용하며 1-2로 역전패했다.

경기 총평에서 고 감독은 "홈경기 승리를 위해 우리 전술에 맞게 준비했는데 결과가 좋지 않았다"며 "팀이 위기라 생각하고 굉장히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키쭈의 부재로 어려운 경기를 했던 부분에 대해선 "현재 근육에 무리가 있어 6월 A매치 휴식 기간 까지는 지켜봐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반 유해성의 득점한 부분에 대해선 "스피드가 있는 선수이고 오늘 득점을 기록했으니 자신감을 얻었을 것"이라며 "

후반 역전골을 허용한 부분에 대해선 "전반에 중원 싸움에서 밀리는 것 같아 4-4-2에서 4-1-4-1전술 변화를 시도했는데 전적으로 잘 됐다는 생각"이라며 "동점골이 다소 애매한 상황에서 들어간 것이 아쉬움에 남는다"고 말했다.

후반 집중력 부족에 대해선 "선수들에게 꾸준히 인식을 시키고 있고 선수들도 그런 부분을 인지하고 있지만, 경기 흐름이 좋지 않은 쪽으로 흘러가고 있다"며 "지난 시즌에도 지금처럼 어려웠던 시기가 있었는데 (선수들이) 자신감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고 토로했다.

키쭈가 없었던 공격 전개에 대해선 "박인혁과 박수창, 유해성 김승섭이 라인을 공격 작업을 전개했는데 디테일한 부분에서는 떨어지지만 주문한 대로 공간 침투나 중원에서 패스를 주고받는 과정은 비교적 잘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다음 라운드 경기 운영에 대해선 "실점이 이어지고 있고 다른 전술을 시도 하고 있지만, 수비 조직력을 강화하면서 우리 팀의 색깔을 살려 나가는 쪽으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경기 총평을 마무리 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막바지 무더위 잊는 스케이트 막바지 무더위 잊는 스케이트

  • 와인 시음하는 시민과 관광객들 와인 시음하는 시민과 관광객들

  •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 시음장 인기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 시음장 인기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