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류현진, 신시네티 상대 원정 첫승... 시즌 6승 수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20 11:07 수정 2019-05-20 13:5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AP20190520051401848_P4
LA 다저스 류현진[AP=연합뉴스]
LA 다저스 류현진(32)이 원정 첫 승리와 함께 시즌 6승째를 수확했다. 이날 한점도 내주지 않는 짠물 투구로 평균자책점 1위에 올라섰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벌인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5개를 솎아내며 무실점 역투했다. 평균자책점은 1.72에서 1.52로 끌어내렸다.

최근 5경기 연속으로 7이닝 이상을 소화하며 다저스의 실질적인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이날 6일 휴식을 취하고 등판한 류현진은 경기 초반 집중타를 허용했지만, 탁월한 위기관리 능력을 뽐내며 실점 위기를 번번이 넘겼다.

류현진은 1회 선두타자 닉 센젤에게 우전 안타와 도루를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에우헤니오 수아레스에게 볼넷을 내주며 1사 1, 2루 위기를 맞았지만, 팀 동료였던 다음 타자 야시엘 푸이그를 병살타로 잡으며 실점 없이 첫 이닝을 마무리했다.

2회는 완벽하게 타선을 묶었다. 선두타자 호세 이글레시아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아웃카운트를 잡은 류현진은 호세 페라사를 우익수 뜬공, 커트 카살리를 3루수 앞 땅볼로 처리했다.

3회말에는 센젤에게 안타와 포수 패스트볼로 2루 진루를 허용했지만, 보토를 우익수 뜬공, 수아레스를 내야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4회 실점 위기도 잘 넘겼다. 선두타자 푸이그를 유격수 땅볼 유도한 류현진은 이글레시아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다. 다음 타자 윈커를 2루수 앞 땅볼로 잡으며 한숨을 돌렸지만, 계속된 2사 2루에서 페라사를 3루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경기 중반인 5회와 6회는 효율적 투구 수 관리가 돋보였다.

5회말 선두타자 카살리를 좌익수 뜬공을 잡은 류현진은 센젤과 보토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6회에는 수아레스를 우익수 뜬공, 푸이그를 투수 앞 땅볼, 이글레시아스를 삼진으로 처리하고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7회말 역시 선수타자 뜬공, 3루수 앞 땅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세 타자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다저스 류현진의 호투와 함께 타선이 폭발하면서 신시내티 레즈 8-3 이기며 위닝시리즈를 챙겼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

  • 대학도서관은 ‘열공중’ 대학도서관은 ‘열공중’

  • 첨단장비 살펴보는 바이어 첨단장비 살펴보는 바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