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자치구 인사교류 대상 놓고 이견… 7월 인사에 쏠린 눈

특정 직종 교류에 자치구 부정적
일부 자치구 간 견해 차이도 존재
전입시험 아닌 1대 1 교류 건의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21 16:10 수정 2019-05-21 17:08 | 신문게재 2019-05-22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1
대전시와 일부 자치구가 인사 교류 대상자를 놓고 의견차를 보이고 있다.

시는 일부 대상자를 포함해 교류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자치구는 제한을 두자는 의견이어서 오는 7월 인사 교류 결과에 이목이 쏠리는 상황이다.

21일 대전시와 구청장협의회 등에 따르면 오는 7월 인사를 앞두고 인사 교류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대전시는 6급 이하 승진자를 자치구로 전출하는 가운데 그동안 일부 예외 대상가 있어 이들을 포함한 교류를 희망하고 있다. 승진 후 자치구로 자리를 옮긴 직원과의 형평성을 고려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일부 자치구는 특정 직종 간 교류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모든 직종 교류에 찬성한 자치구가 있지만, 일부는 직종별 별도 관리가 필요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구청장협의회는 이날 열린 정기 간담회에서 시-구 간 인사 교류 방식 개선에 대해 논의하며 이 같은 대화를 나눴다. 통상 5개 자치구가 한 가지 의견으로 뜻을 모으고 있지만 이번 안건에 대해서는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구청장협의회는 자치구별로 이번 교류 대상자에 대해 대전시와 협의하기로 했다.

다만, 현재 대전시와 자치구가 진행하는 전입시험(80%)과 구청장 추천(20%) 방식이 아닌 '1대 1 계획교류'로 개선할 것을 건의하는 데는 공감했다. 교류직급이나 자격, 방법 등 세부내용은 추후 시와 협의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현재 시 전입을 희망하는 자치구 직원이 늘어남에 따라 전입시험을 통해 대상자를 가리고 있는데 대전시에서 자치구로 자리를 옮길 땐 시험 등 절차가 없어 직원 간 형평성 문제가 제기된 바 있다.

이날 구청장협의회의 뜻을 확인한 대전시는 난감한 입장이다. 자치구 인사 교류 대상에 포함하려던 7월 승진 대상자를 그대로 시에 둘 수도 없는 상황에서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자치구가 일부 대상자 전입을 반대하면서 2년 이후 다시 시로 전입하는 카드까지 꺼냈지만 이에 대해서도 자치구가 부정적인 뜻을 내비친 상태다.

지용환 대전시 인사혁신담당관은 "자치구의 개별 입장을 다시 확인해 보고 노조와 당사자 등 의견을 더 들어본 뒤 조만간 최종안을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포토뉴스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 청명한 가을 하늘 청명한 가을 하늘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