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기획] '개발주체' 문체부가 획기적 활용안 내놔야

[옛 충남도청사 활용 어떻게]
(중)입주시설 놓고 시각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21 16:12 수정 2019-05-21 17:09 | 신문게재 2019-05-22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남도청사
올해부터 문화체육관광부가 옛 충남도청사 매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정부예산안에 옛 충남도청사 매입비의 절반가량인 380억여 원으로 반영되면서 빠르면 2021년이면 매입을 완료할 전망이다.

문체부의 부지 매입이 완료되면, 문체부가 직접 사용하거나 대전시가 무상 양여 또는 50년간의 장기대부를 받아 시 주도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이제 옛 충남도청사를 어떻게 활용할지가 관건이다.

현재 대전시는 민선 7기 허태정 시장의 공약과 문체부의 용역 결과를 토대로 본관은 창의도서관으로, 신관동과 후생관은 소셜벤처 메이커 창업플랫폼(중기부 공모 사업인 메이커스페이스 유치)으로 조성을 추진 중이다. 일부에는 대전시민대학이 입주해 있으며, 행안부 공모인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사업에 선정사회혁신 집적 공간도 조성된다.

여기에 최근 문체부가 현재 옛 충남도청 건물 일부에 문화예술교육전문연수원 건립을 추진 중이다. 250억 원을 투입해 숙박 교육까지 가능한 전국 단위 교육시설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문제는 대전시가 추진 중인 메이커 스페이스와 대전시민대학 공간과 중복된다는 점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대전시는 옛 충남도청의 활용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민관합동위원회를 구성해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

이런 문제가 발생하는 것은 아직 부지 개발 주체를 결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문체부는 지난 2016년 용역을 통해 지식정보와 비즈니스가 융합된 메이커 문화 플랫폼 조성을 제안했을 뿐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문체부가 광주에 위치한 옛 전남도청사를 매입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조성했지만, 막대한 예산 투입과 운영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옛 충남도청사 활용을 주저하는 이유다.

도청이전을 위한 도시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과 국유재산특례제한법의 개정 등의 법제화 절차에 따라 국가가 매입한 부지를 지자체에 무상으로 양여를 하거나 장기 대부할 수 있어 대전시에 활용 방안을 떠밀고 있는 모양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제대로된 활용 방안이 나오지 않고 있는 것이다.

대전지역에서는 정부에서 획기적인 활용 방안을 추진했으면 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서는 열악한 시 재정으로 인해 활용 방안에 한계가 분명하기 때문이다. 대구시가 옛 경북도청사에 국립오페라센터 설립을 추진하는 것도 이 같은 이유다.

강병수 충남대 교수는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서는 사람이 모일 수 있는 시설 유치가 중요하다"면서 "현재 대전시가 추진 중인 활용 방안도 보면 재정 투입이 힘들다 보니 성격이 맞지 않는 사업들로 채워지고 있다. 정부 재정 투입으로 획기적인 문화시설이나 기관 유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반면 일부에서는 시민 공간으로 활용을 적극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현재 대전시 계획으로도 충분히 공간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보존하고 시민의 활용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상문 기자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