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임창용, 방출 당시…“김기태 감독에 화났다. 후배 선수에 대한 질투 아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22 03:2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임창용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임창용 선수가 김기태 감독에 대해 언급해 관시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6일 KIA 타이거즈의 김기태 감독은 사퇴를 선언했다.

많은 야구팬들은 임창용 선수를 자유계약선수로 방출한 것이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는 것.

이에 대해 임창용 선수는 방출 당시의 심경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임창용 선수는 '한국스포츠통신'과의 단독인터뷰에서 당시 김 감독이 갑작스럽게 김윤동 선수를 기용했다고 전하며 미리 말하지 않은 것에 화가 났다고 밝혔다.

김 감독이 "어린 선수를 위해 뒤에서 희생을 해 줬으면 좋겠다"라고 허심탄회 하게 이야기 했더라도 화가 나지 않았을 거라고 말한 것.

그러면서 후배 선수에 대한 질투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감독의 사퇴에 대해서는 자신의 방출보다는 성적 부진 문제가 큰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김 감독이 자존심이 강해 스스로 물러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

  • 대학도서관은 ‘열공중’ 대학도서관은 ‘열공중’

  • 첨단장비 살펴보는 바이어 첨단장비 살펴보는 바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