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대전시티즌 고종수 경질 공백, 박철 체제로 전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23 11:09 수정 2019-05-23 14:0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박철감독대행
박철 대전시티즌 감독 대행
대전시티즌이 고종수 감독의 경질에 따른 공백을 메우기 위한 코칭 스텝 구성을 완료했다.

지난 21일 보도된 바와 같이 박철 스카우터가 감독 대행을 맡게 되며 수석코치에는 2군 감독직을 수행하던 이기범 코치, 골키퍼 코치는 대전시티즌 U-18 GK 코치 보직을 맡고 있던 김문규 코치를 선임하였다. 기존 피지컬 코치직을 수행하던 혼돈(Guilherme Monroe Rondon) 코치를 비롯해 당분간 4명의 코칭 스텝 체제로 운영된다.

대전은 새로운 코 칭스텝 체제로 25일 수원 FC와의 첫 원정 경기를 가진다. 박철 감독 대행은 '갑작스럽게 팀을 맡게 되어 책임감이 막중하다. 짧은 시간이지만 수원 FC 전만을 바라보고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분위기 반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박철 대행은 1994년 현 FC서울의 전신인 안양 LG 치타서에서 입단해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부천 SK(현 제주유나이티드)를 거쳐 2003년 대전에 입단했다. 대전에서 수비수로 3시즌을 뛴 박 대행은 2005년 은퇴 후 지도자의 길을 걸었으며 경민정보산업고(코치)-서러벌대(코치·감독)-남해해성고 감독을 거쳐 2016년 대전시티즌 U-18(충남기계공고)감독에 부임하면서 대전과 다시 인연을 맺었다.

이듬해 2017년에는 이영익 감독 체제에서 수석코치를 역임했으며 지난해부터 구단 프런트로 보직 전환해 스카우트 업무를 맡아왔다. 대전시티즌 최용규 대표는 "대전에서 뛰었던 선수이며 팀의 분위기를 비교적 잘 알고 있다는 판단하에서 감독대행에 선임했다"며 "박 대행이 위기에 빠진 팀을 잘 추슬러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프로축구연맹은 P급 라이센스를 가진 지도자가 K리그 경기 시 벤치에 앉을 수 있다는 규정을 엄격하게 준수하고 있다. 대전시티즌의 현재 P급 지도자 보유자는 박철 대행이 유일하다.

.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