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존폐기로' 대전와인페스티벌 정체성.호응도 강화해야

류정아 연구원 발제 통해 지역 정체성 확립 전략 필요성 제기
유경숙 소장, 공간 개방형으로 바꿔 시민 참여 이끌어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23 16:44 수정 2019-05-23 17:04 | 신문게재 2019-05-24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 와인페스티벌 발전방안 토론회 개최 (3)
대전시는 23일 시청 세미나실에서 축제전문가, 시민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의 발전방향 토론회를 가졌다.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와인축제)'에 대한 대전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존폐 여부'까지 고민해야 한다는 의견과 함께 정체성 확립 및 시민 호응도를 강화해야 한다는 전문가 의견이 제기됐다.

대전시는 2012년 와인축제를 첫 개최한 후 올해까지 8년째 운영하고 있다. 대전와인축제는 탄생 전부터 정체성에 대한 의구심이 지역에서 꾸준히 제기돼 왔고, '대전에서 왜 와인 축제를 해야 하는가'는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올해 대전시는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와인축제를 기존 '페어'에서 '페스티벌' 형태로 바꾸면서 확대할 계획이었다. 관련 예산만 20억여 원을 편성했다. 하지만, '정체성'을 이유로 시의회에서 대부분 예산이 삭감되면서 오히려 전년보다 적은 6억여 원만 남았다.

이제는 와인 축제의 존폐부터, 발전 방향에 대한 심도 있는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 됐다.

대전시는 23일 세미나실에서 축제전문가, 시민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의 발전방향 토론회'에서도 이 같은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류정아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의 현황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와인축제의 지역 정체성 전략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류정아 선임연구위원은 "대전시와의 지역 정체성, 와인 문화의 대중적 호응도가 미약하다. 또한, 소수 전문가와 판매 비즈니스 관계자들의 내부 네트워킹 위주다 보니 세금으로 운영되는 것에 시민들의 동의를 얻기 힘들 것"이라면서 "시민들의 적극적 참여 유도와 대전이 국내 와인 네트워킹 시장의 허브 역할을 할 수 있어야 축제가 유지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류 연구위원은 "지역 축제로 자리 잡으려면 지역 관계성을 반드시 만들어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한 지역 내 발전연계 통합전략을 만들어 시민들의 동의를 얻어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페어와 페스티벌 등 축제에 대한 성격도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와인 축제를 개방적 공간에서 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유경숙 세계축제연구소장은 "프랑스나 그리스, 남미 등 해외 대부분의 유명 와인 축제는 프로그램보다는 주산지나 휴양지라는 지역성 때문에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면서 "대전와인축제는 폐쇄적 공간에서 진행되고 있으며, 지역성도 설득력이 부족하다. 프로그램도 가성비가 떨어지는 축제에 머물러 있다"고 지적했다. 유 소장은 강릉 커피 축제를 예를 들며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조영신 도심속바다축제 총감독은 "성격이 맞지 않는 아이템을 갖고 '축제'로 운영하는 게 문제"면서 "와인은 산업으로 페어 성격이 더 강하다. 공공재원 투여 안되면 대전에 정착이 어려운가. 지원이 합당한가 등을 따져봐야 한다"고 밝혔다. '술'이라는 아이템에 공공재원이 투입되는 것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이 우선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정동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세금이 투입되는 만큼 성과를 내야한다. 달성 목표가 명확해야 한다"면서 "페어로서의 경제활성화가 목표라면 비전을 제시하면 되고 축제라면 문화 향유, 관광객 유치 등 확실한 목표를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정선 축제포털'더페스티벌' 대표는 오랜 기간 투자하고 마케팅해 자리를 잡은 만큼 확대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고재윤 경희대 교수는 아시아 최대 와인축제에 대한 자부심을 강조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

  • 대학도서관은 ‘열공중’ 대학도서관은 ‘열공중’

  • 첨단장비 살펴보는 바이어 첨단장비 살펴보는 바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