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장자연 전 남자친구, 윤지오 주장 믿을 수 없는 이유 살펴보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24 09: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장자연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고(故) 장자연의 전 남자친구 최 모 씨가 장자연에 대해 언급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 SBS funE는 장자연이 사망하기 한 달 여 전까지 1년 간 교제했던 전 남자 친구최 씨와 가진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최 씨는 장자연의 친한 동료 배우로 알려진 윤지오에 대해 “자연이한테서 윤지오씨의 이름을 단 한 번도 듣지 못했다. 그의 주장을 곧이곧대로 믿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를 비롯해 자연이와 절친했던 친구들은 자연이에게 윤지오씨의 이름을 단 한 번도 듣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씨가 고인의 이름을 담은 책을 내고 ‘굿즈’를 만든다는 건 잔인한 일”이라며 “자연이와 절친했고, 참고인 조사를 받았던 사람들도 신변 위협, 미행을 당해본 적 없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자연이와 절친했던 사람들은 생전 누구보다 꿈 많았던 소중한 자연이의 모습을 가슴에 묻고 살아간다”라고 말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