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대전시티즌 이지솔 U-20월드컵 풀타임 활약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26 10:30 수정 2019-05-26 23:31 | 신문게재 2019-05-27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지소리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한국과 포르투갈의 F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대전시티즌 소속 이지솔이 헤딩 경합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대전시티즌 수비수 이지솔이 2019 FIFA U-20 월드컵 조별예선 첫 경기에 출전해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지솔은 25일 오후(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지솔은 이재익(강원)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와 함께 최후방 3백에서 오른쪽 사이드를 맡았다. 공격은 조영욱과 전세진을 전방 2톱을 형성하고 최준, 이강인, 김정민, 고재현, 황태현을 중원에 배치했다. 함께 대표팀에 발탁됐던 미드필더 김세윤은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선제골이 비교적 일찍 터졌다. 전반 7분 포르투갈이 역습 상황에서 스루패스를 이어받은 트란캉이 수비수들을 제치고 선제 득점을 기록했다. 반대편에 있던 이지솔은 수비에 가담하지 못했다. 이지솔은 오른쪽 윙백으로 출전한 황태현과 호흡을 맞추며 포르투갈의 측면 공력에 대응했다.

전반 16분 이지솔은 골문 앞에서 오버헤드킥을 시도하던 하파엘 레앙을 마크하다 발에 얼굴을 맞고 쓰러졌다. 다행히 충격이 크지 않아 바로 일어섰다. 4분 뒤 20분에는 이강인의 프리킥을 받아 헤더 슈팅을 시도했으나 아쉽게 골문 옆으로 비켜나갔다.

후반전 포르투갈은 중원에서의 롱패스를 활용한 빠른 공격을 자주 시도했다. 이지솔은 센터백 김현우와 자리를 바꿔가며 포르투갈의 롱패스를 차단했다. 김현우가 측면의 빠른 공격수들을 마크할 때 센터백을 지켰고 짧을 패스를 활용한 공격시에는 주전 공격수들을 압박해 슈팅 타이밍을 차단했다. 후반 36분에는 이강인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헤더 슈팅으로 이어갔으나 상대 수비에 밀리며 골문 위로 벗어났다.

경기는 0-1 대표팀의 석패로 끝났다. 이지솔은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경기는 비록 패배로 끝났지만 이지솔은 3백 라인을 이끌며 포르투갈 공격수들의 추가득점을 차단했다. 정정용 감독은 "강한 상대를 맞이해 90분 최선을 다했지면 결과는 패배로 이어졌다. 빠른 역습을 준비했는데 세밀함에서 떨어졌다"며 "다음 경기 연습에 집중하여 2차전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U-20 대표팀의 다음 경기는 오는 29일 오전 3시 30분 폴란드 티치 스타디움에서 남아공과 조별예선 2차전을 치른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