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더그아웃]한용덕 감독 "수치상 5강 포기할 단계 아니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1 17:06 수정 2019-06-11 23:48 | 신문게재 2019-06-12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611_170607977
한용덕 감독[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가을야구 희망의 끈 놓지 않았다"

최근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선수단 분위기는 썩 좋지 않다. 특히 야수 쪽에서는 그렇다.

투수들의 호투에도 좀처럼 방망이가 터지지 않으면서 매 경기 힘든 게임을 하고 있다.

독수리 군단을 이끄는 한용덕 감독 또한 가장 큰 문제로 타격을 꼽고 있다.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지만, 해결책이 없다. 선수들과 한 감독이 머리를 맞대고 풀어야 할 몫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최근 오선진과 송광민 등 부상 선수가 속출하면서 악순환 고리가 지속되고 있다.

시즌 초반 부상 암초에도 준수한 성적을 달렸던 한화 이글스가 반환점을 앞두고 어떤 경기력을 펼칠지 관심이 쏠린다.

한용덕 감독은 1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 파크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홈 경기에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아직 가을야구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아직 시즌 절반도 치르지 않았다. 희망을 갖는 건 당연하다"며 "수치상 5강 진출도 가능해 포기할 단계가 아니다. 감독은 물론 선수들이 잘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상 악몽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올 시즌 뎁스 강화 실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한화는 어린 선수들의 1군무대 경험을 늘릴 기회로 삼고 있다.

한 감독은 "여러 선수들이 아프면서 젊은 선수들에게 자연스레 기회가 주어지고 있다"며 "부상 선수가 돌아오면 이들 선수와 함께 뎁스가 강화되는 긍정적 요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가을야구 진출에 의욕을 보였다.

최근 타 구단의 외국인 용병 교체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한용덕 감독은 외인 3인방에 대한 변화는 없다며 강한 믿음을 가졌다.

한 감독은 "우리 용병들은 현재 자기 몫을 잘 해주고 있다. 전혀 교체 생각이 없다"며 "3명 모두 현재로써는 필요한 곳에서 잘 해주고 있다"고 신뢰를 보냈다.
박병주 기자·김소희 수습기자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