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박소연 은퇴선언, “피겨의 맏언니 되었다…힘들 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2 10:5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박소연연
사진=박소연 인스타그램
피겨스케이팅선수 박소연이 은퇴를 선언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박소연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피겨를 시작한 지 15년의 세월이 지나 피겨의 맏언니가 되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선수 생활동안 희노애락이 참 많았지만 지금 이 순간 뒤돌아보면 행복한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생겨 이번 아이스쇼를 마지막으로 인사드리게 됐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박소연은 "저를 이끌어 주신 지현정 코치님과 힘들 때 많은 도움을 준 우상 김연아 선배님께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박소연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열린 올댓스케이트 2019 아이스쇼에 출연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대한민국 첫 골에 환호하는 시민들 대한민국 첫 골에 환호하는 시민들

  • 거리응원 후 청소하는 시민들 거리응원 후 청소하는 시민들

  • ‘와 골인이다’ ‘와 골인이다’

  • 거리 응원 나선 허태정 대전시장 거리 응원 나선 허태정 대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