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상가공실대책 발표 앞두고 기대감 고조

세종시 상가공실 관계기관 공동대책 이달말 발표
'획기적 대책 담길까?' 기대감 ↑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2 08:48 수정 2019-06-12 10:57 | 신문게재 2019-06-13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세종시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LH가 이달 말 상가공실을 위한 관계기관 공동대책 발표를 예고하면서 그동안 세종시의 가장 큰 골칫거리였던 상가 공실 문제가 실마리를 찾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2일 행복청과 시, LH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추진한 상가 공실 전수조사를 바탕으로 이달 말 관계기관 합동 상가공실 공동 대책을 발표한다.

이번 대책안은 크게 행복청과 LH를 중심으로 상업용지 공급과잉을 조정하고, 시를 중심으로 상점가 육성과 지원을 내용으로 하는 상권활성화 대책 등으로 나눠 발표될 예정이다.

상업용지 과잉공급의 경우 이미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행복청은 지난해 해밀리(6-4 생활권)에 시범 적용한 단지 내 상가비율을 가구당 6㎡ 이하에서 내년 공급할 산울리(6-3 생활권) 공동주택 부지의 경우 1세대당 3㎡ 이하로 정했다.

앞으로 5~6 생활권에는 이 같은 기준을 적용할 예정이다.

행복청은 올해 업무 계획 등을 통해 중심상업지역(2-4 생활권) 일부를 공공기관 용지로 변경, 공공기관과 유관단체 입주를 추진해 주변상권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이를 위해 최근 나성동 상업용지 3필지(9837㎡)를 공공기관용지로 변경해 공공기관 2곳을 유치했다.

여기에 정부과천청사에 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내달 25일부터 어진동 파이낸스센터빌딩(II)에 입주를 앞두고 있고 지난 2월에는 행정안전부가 KT&G 건축물에 입주하는 등 정부 부처의 추가 이전도 이뤄졌다.

문제는 이들 두 개 부처가 오는 2021년 하반기 완공되는 어진동 정부세종신청사 이전을 앞두고 있어 한시적인 데다 상가 활성화를 공공기관 이전으로만 해결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이다.

단지 내 상가비율 조정 역시 이미 과잉 공급된 상가의 공실 대책에는 사후약방문식의 해결 방식에 지나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번 달 말로 예정된 상가공실 대책안에 얼마나 획기적인 내용이 담길지 주목되는 이유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최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세종의 경우 아파트 단지내 상가가 다른 지역에 비해 많이 공급됐다"며 "우선은 단지 내 상가에 지나치게 많은 상가가 공급되지 않도록 기준 자체를 재 조정하고, 근본적으로는 세종시에 기관과 기구를 유치에 상가를 메꾸는 것이 필요하다"며 획기적인 대책안보다는 단계적으로 공실률을 줄이기 위한 절차가 이뤄질 것을 시사했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2019040801000797500031181
세종시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LH가 이달말 상가공실을 위한 관계기관 공동대책 발표를 예고하면서 그동안 세종시의 가장 큰 골치거리였던 상가 공실 문제가 숨통이 트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나성동 상가단지 모습.

포토뉴스

  • 대학도서관은 ‘열공중’ 대학도서관은 ‘열공중’

  • 첨단장비 살펴보는 바이어 첨단장비 살펴보는 바이어

  • 대전에서 만나는 첨단 국방기술 대전에서 만나는 첨단 국방기술

  • 대한민국 첫 골에 환호하는 시민들 대한민국 첫 골에 환호하는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