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공공형 학력인증 평생교육시설 내년 3월 개강 순항

부지 매입비 마련 2차 추경에 확보할 예정…운영은 평생교육진흥원
교육과정 연한 놓고 협의 중…만학도들 2년제 주장에 신중 모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2 15:38 수정 2019-06-12 16:13 | 신문게재 2019-06-13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10501000479600019641
지난해 논란이 됐던 대전예지중·고의 학사 파행으로 추진되는 '대전 공공형 학력 인정 평생교육시설' 설립이 속도를 내고 있다.

12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해 시립 평생학습시설 필요성에 대한 용역(교육청 주관)을 진행했으며, 적법성 여부도 검토했다.

현재 설립 기본계획을 수립 중으로 시의원과 교수, 시와 교육청 주무 부처 과장, 학생 등 9명으로 구성된 자문단을 구성해 1차 회의를 마쳤으며 이달 안으로 2차 회의를 통해 구체적인 계획을 만들 예정이다.

이번에 열리는 시의회서 관련 조례 개정을 추진한다. 시는 올해 안으로 행정 절차 등 설립 추진을 마무리하고 내년 3월 개원을 목표로 했다.

대전시는 앞서 지난 10일 '대전평생교육진흥원 출연계획 타당성 심의 결과'를 공개했다. 대전평생교육진흥원에 대한 2019년 제2회 추경예산 편성 시 시비 출연금 증액(140억8500만원) 계상하기 위한 사전 타당성 심의 결과 원안 의결됐다. 증액 된 비용 중 90억원은 공공형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 교사·교지 매입비 출연이다.

매입 예정시설은 대전시 동구 자양동 115-1(옛 대전산업정보학교)다. 올해 10월 2차 추경 때 예산을 확보해 매입 시기는 올해 11월로 예정됐다.

운영 주체는 대전평생학습진흥원이다. 아직 구체적인 운영 계획은 나오지 않았지만, 교장, 운영인력 4명, 교사 8(필수과목 국·영·수 각 2, 사·과 각 1) 등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해 10월 대전시와 교육청이 함께 진행한 교육행정협의회를 통해 최종적으로 공공형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을 설립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당시 시는 평생교육시설의 운영 및 설립 주체로 부지 매입비를 마련하는 등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시 교육청은 평생교육시설 설립과 관련된 행정절차를 지원하고, 리모델링비(34억원)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매년 15억원가량 되는 운영비는 반반 부담한다.

공공형 학력인정·평생교육시설의 교육과정 연한은 여전히 협의 중이다. 만학도 평등교육추진위원회는 중학교와 고등학교 각각 2년제로 운영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타 시·도에서 운영 중인 학력 인증 평생교육시설의 경우 만학도들의 편의를 고려, 2년제로 교육과정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하고 있다. 2년제로 할 경우 일부 젊은층 학생들이 이를 악용할 수 있는 여지가 있어 대전시는 신중한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에 꼭 필요한 시설이기 때문에 내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가고 있다"면서 "전국에서 처음으로 공공형 학력 인정 평생교육시설을 만드는 만큼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교내 학사파행 논란 등으로 보조금 지원이 중단됐던 대전 예지중고등학교는 지난 11일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가 대전 예지중고에 대한 2억 6324만 4000원의 운영보조금을 통과시켜 다시 보조금 지원을 받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제4회 용봉산 둘레산길 달빛걷기대회 제4회 용봉산 둘레산길 달빛걷기대회

  • 태풍 타파에 전국이 많은 비, 물보라 일으키는 차량들 태풍 타파에 전국이 많은 비, 물보라 일으키는 차량들

  •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 가을을 걸친 패션 가을을 걸친 패션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