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산/영남

[취재수첩] 산청군 행정사무감사에 거는 기대

잘못된 부분 시정..군정발전 도모
군-의회 머리 맞대고 지혜 모아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3 03:47 수정 2019-06-13 17:4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행정부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와 마찬가지로 지방자치단체에는 행정사무감사가 있다.

올해 행정사무감사는 지난 10일을 시작으로 오는 14일까지 총 5일간에 걸쳐 진행된다.

군민 한 사람으로서 산청군의 국정감사라 할 수 있는 행정사무감사에 대한 바람을 적어 본다.

일반적으로 감사 기간에는 전 피감부서는 자료준비나 감사 당일 질의·응답 준비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지만 곤욕을 치르기도 한다.

물론 피감부서의 규모나 성격에 따라 감사의 강도는 다르다.

의원들도 힘들기는 매 한가지다. 여기에는 구조적인 이유가 있다.

국회의원에게는 보좌관이나 비서관 등 업무보조요원이 최대 9명까지 소속되어 있어 문제 사안에 대해 보좌진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반면 지방의원들은 보좌해주는 요원 없이 문제 사안을 본인이 직접 파악하고 챙기기가 어려워 핵심을 제대로 짚어내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생각해야 할 점은 행정사무감사 본연의 목적이다.

지방자치법 41조 및 관련 법규 등에 따르면 소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군정운영의 정확한 실태 파악과 잘못된 부분의 시정으로 군정발전을 도모하는 것이 행정사무감사의 목적이라 명시되어 있다.

한 마디로 행정업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하고 있는지 군의회가 감사하여 산청군의 발전을 도모하자는게 행정사무감사의 목적이다.

비록 시행기관과 감사기관이라는 입장 차이는 있지만 행정사무감사를 잘 활용해 비효율적인 낭비요소를 줄이고 우리 산청군의 살림살이가 더 윤택해질 수 있도록 하자는 데에는 감사기관인 의회나 피감기관인 집행부 모두 이견이 없을 것이다.

그러기 위해 상대적으로 낙후되어 있는 우리 산청군의 행정기관과 군의회는 서로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야 할 때이다.

무엇보다 불필요한 고성이나 다툼으로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하는 일은 발생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한 예로 자녀에게 부모의 충고를 제대로 받아들이도록 하는 비결은 호통을 치는 것보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적절한 대안을 제시해 주는 것이라 한다.

함께 힘을 모아 발 벗고 뛰어도 모자랄 우리 산청군의 실정을 생각해 볼 때 보다 품격있고 효율적인 행정사무감사를 토대로 '명품 산청, 행복 산청'의 군정목표가 하루라도 앞당겨 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경남=장인영 기자

포토뉴스

  • 대한민국 첫 골에 환호하는 시민들 대한민국 첫 골에 환호하는 시민들

  • 거리응원 후 청소하는 시민들 거리응원 후 청소하는 시민들

  • ‘와 골인이다’ ‘와 골인이다’

  • 거리 응원 나선 허태정 대전시장 거리 응원 나선 허태정 대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