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세종공인중개사회 "투기지역지정 해제해달라"

2년 가까이 지속된 규제 완화 또는 해제요구
서명 받아 시청과 국토부에 제출 예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3 15:07 수정 2019-06-13 17:50 | 신문게재 2019-06-14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613_174521719
세종공인중개사회 회원들이 13일 세종시 투기지역 해제촉구 결의 서명운동에 착수했다.
세종공인중개사회가 2년 가까이 지속된 주택투기지역 지정을 완화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세종에서 활동하는 일부 공인중개사 모임인 세종공인중개사회는 13일 세종시 금남면에서 모임을 갖고 "2년 전 발효된 투기지역 지정이 충분한 실효를 초과해 역차별적 규제가 되었다"라며 "세종시 투기지역 규제를 해제하거나 완화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부동산 경기에 민감한 세종시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무리한 정책이 부작용을 초래하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부동산시장의 과도한 위축은 비단 부동산 매도매수 당사자에게만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니라, 부동산 경기와 밀접한 요식업과 도소매업, 서비스업에도 연쇄 타격을 주고 있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또 세종시 일부 지역의 경우 몇 년 전 분양가와 비교해도 오름폭이 거의 없는 수준임에도 최근 매매가가 오히려 지속적 내림세를 보일 정도로 부작용을 초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세종공인중개사회 서창봉 회장은 "갈수록 악화하는 세종시의 경기침체와 소상공인들의 경영난 악화에 대한 진지한 대안 및 지원책을 논의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세종시 주택투기지역 해제 촉구 건의서에 대한 서명운동에 착수해 세종시와 시의회 그리고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세종=백운석·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