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더그아웃]홈런 2방 김태균 '해피 바이러스' 통할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3 17:17 수정 2019-06-13 19:31 | 신문게재 2019-06-14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90612_김태균2
김태균 선수[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타격은 믿을 수 없는 도깨비 같은 것이다"

극심한 타격 침체에 빠졌던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타선이 최근 서서히 살아날 조짐을 보이는 데 대해 한용덕 감독이 꺼낸 말이다.

터졌다 하면 활화산처럼 걷잡을 수 없지만, 한 번 침체 되면 심리적 고통은 물론 선수단 동반 침묵까지 이어져 장기화 된다. 한화 이글스가 그렇다.

이런 가운데 최근 2경기 연속 홈런포를 가동한 김태균의 '해피 바이러스'가 팀에 전파될지 관심이 쏠린다.

한 감독은 13일 두산 베어스와의 홈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야구는 생각보다 전염성이 강한 질환이다. 분위기를 따라 간다. 부진했던 베테랑(김태균) 선수의 타격(기분)감이 좋으면 후배들에게도 영향을 미쳐 당연히 힘을 낼 수밖에 없다"면서 "최근 태균이가 컨디션이 살아나면서 선수단 분위기도 조금씩 긍정적으로 변화고 있다. 오늘 웜업을 할 때도 우스갯소리를 하며 좋은 분위기를 이끌어가려는 모습을 봤다"고 말했다.

두산과 치른 2연전에서 그동안 부진했던 외국인 용병 제라드 호잉과 이성열, 김태균 등 중심타선이 호전 되면서 팀 분위기도 조금씩 살아나는 모습이다.

전날 경기에서 홈런을 날린 호잉에 대해 한 감독은 "오랜만에(23경기) 홈런이 터져 좋았다. 본인 또한 오래 걸렸다고 할 정도다. 이날 멀티히트까지 기록해 이제 서서히 타격감이 살아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현재 한화 이글스의 팀 타율은 0.248로 10개 구단 중 최하위다. 리그에서 꼴찌를 달리고 있는 롯데(0.258)와 비교해도 1푼이 낮다.

전날 경기에서 2회 강판된 김민우에 대해서는 "1회 초 스피드가 생각보다는 잘 나와 기대를 했다. 등판 전 불펜에서도 괜찮다고 보고받아 기대를 했다"면서 "하지만, 제구와 밸런스가 잡히지 않으면서 무너졌다"고 평가했다.

김민우는 이날 선발로 등판해 3-3 상황에서 내려갔지만, 두산이 남은 주자를 불러들이면서 1⅓이닝 동안 6실점 했다.

한 감독은 이날 선발 라인업을 전날과 똑같이 했다. 정은원(2루수)-강경학(유격수)-제라드 호잉(중견수)-김태균(지명타자)-이성열(우익수)-김인환(1루수)-장진혁(좌익수)-김종민(포수)-노시환(3루수)이 나선다. 한편, 주전포수 최재훈은 부상으로 이틀 연속 벤치에서 대기한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대한민국 첫 골에 환호하는 시민들 대한민국 첫 골에 환호하는 시민들

  • 거리응원 후 청소하는 시민들 거리응원 후 청소하는 시민들

  • ‘와 골인이다’ ‘와 골인이다’

  • 거리 응원 나선 허태정 대전시장 거리 응원 나선 허태정 대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