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지방정가

[정치펀치]정운찬 전 총리, 내년 4월 총선 역할론 제기

한국당 성일종 의원, 동반성장포럼 강연으로 '점화'
"소득주도성장은 인권정책" 언급에 야권에서 '동반성장 전도사' 주목
본인 의사 무관하게 세종시 출마설과 '총선 감독론' 회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6 07:37 수정 2019-06-16 07:4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문재인 정운찬
문재인 대통령과 정운찬 전 총리(사진 오른쪽)가 담소를 나누며 청와대 경내를 걷고 있다.(2019.4.3) 사진=연합뉴스
충남 공주 출신인 정운찬 전 총리(공주 출신)가 '세종시'를 고리로 현실 정치에 참여할지가 재차 주목 받고 있다.

KBO총재를 맡은 정 전 총리는 지난 13일 자유한국당 내 '혁신파'로 분류되는 성일종 의원(서산 태안)을 '제62회 동반성장포럼'에 초청해 '재벌개혁, 핵심이 무엇인가?'라는 주제 특강에 참석해, 강연이 끝날 때까지 이를 지켜봤다.

동반성장포럼은 '동반성장 전도사'인 정 전 총리가 만든 '동반성장연구소'가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세미나 성격의 모임이다.

이날 포럼에선 정치적 얘기가 오가지는 않았지만 정 전 총리가 한화이글스 모자를 쓰고 한밭구장을 자주 찾고 있는데다 내년 4월 총선이 다가오면서 충청권과 호남권의 연합인 일명 '뉴 DJP연합'의 '얼굴'로 그를 내세우자는 정치권 일각의 시각이 있어 관심을 모았다.

정 전 총리의 내년 4월 총선은 양날의 칼이다. 직접 출마한다면 국토의 중심인 세종시가 적격이라는 시선이 있다.

자신의 고향인 공주시와 인접해 있는데다 이명박 정부 당시 국무총리로 세종시 수정안을 관철하려다 국회에서 부결되자 총리직에서 물러난 '아픔'이 있다.

시간이 지나면서 수정안에 찬성하는 여론이 적지 않다는 점도 정 전 총리의 직접 출마설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다만 정 전 총리가 자신의 나이를 감안해 지역구 출마 결단은 쉽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정치권에선 정 전 총리가 진보성향의 대표적 경제학자인 만큼 '동반 성장'을 들고 서민 경제와 자영업 활성화를 위해 선수가 아닌 감독으로 출전하는 '결단'을 내릴 수도 있다는 시각도 있다.

정 전 총리는 지난 4월 3일 청와대에서 열린 '사회 원로와의 대화'에서 "소득주도성장 정책은 경제정책이기보다 인권정책에 가깝다"며 "사람답게 살려면 최소한의 소득이 필요하므로 좋은 정책이긴 하지만 그것으로 경기를 살리려는 건 확실한 보장이 없다"고 말하며 문재인정부의 경제 정책을 일갈해 주목을 받았다.

이를 두고 충청 보수 진영은 차기 대권 주자가 부재한 충청에서 성 의원이 정 전 총리와 직·간접적인 공감을 갖기 위해 동반성장포럼 강연에 나설 수도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정 전 총리는 현실 정치 참여에 대해 "KBO총재로서 할 일이 많다"는 말로 '뜻'을 숨겼다.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정운찬 성일종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서산 태안)과 정운찬 전 국무총리(사진 오른쪽)

포토뉴스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