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지방정가

[청와대안테나]문 대통령, 귀국하자 마자 고(故)이희호 여사 유가족 위로

북유럽 순방 마치고 귀국 후 바로 동교동 방문
문 대통령, "나라의 큰 어른을 잃었다"
북미 핵협상 교착 국면, 여야 지도부 회담 다시 조율 관측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6 15:40 수정 2019-06-16 15: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위로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박 8일간의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16일 낮 서울 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귀국하자마자 고(故)이희호 여사가 머물던 동교동 사저를 방문해 차남 김홍업 전 의원, 삼남 김홍걸 민화협대표 상임의장 등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나라의 큰 어른을 잃었다"며 위로했고, 김홍업 의원은 "대통령님과 여사님께서 특별히 신경 써주셔서 마지막까지 잘 모실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역사는 김대중 대통령님 때부터 시작되었고, 그 곁엔 늘 여사님이 계셨다"며 "계시는 것만으로도 중심이 되어 주셨는데"하고 큰 아쉬움을 나타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동교동 방문 후 참모진으로부터 주요 현안을 보고받고 앞으로의 국정 운영 방향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달 말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북미 핵 협상의 교착 국면과 남북 정상회담 조기 개최 등의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이 여야 지도부와의 회담을 다시 조율하며 경제 활성화, 추경예산 처리 등 국정 현안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포토뉴스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

  • ‘한 문제라도 더’ ‘한 문제라도 더’

  • ‘선배님 파이팅’ ‘선배님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