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소화기에 묶인 여성 변사체, 네티즌 불안 “요즘 왜 이러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7 11:58 수정 2019-06-17 11:5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경찰

 

전남 고흥 갯벌 체험장 인근 해안가에서 여성의 변사체가 발견되며 대중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17일 오전 인근 해안가를 산책하던 마을 주민이  양손이 결박되고 허리에 소화기가 묶여있던 50대로 추정되는 여성의 변사체를 발견하고 신고했다.

 

발견 당시 시신은 옷을 착용한 채 갯벌에 엎드러져 있는 상태였고 시신의 부패 정도는 심하지 않았다.

 

이에 네티즌들은 “요즘 왜 이러냐”, “흉악범죄가 매일이네”,“하루가 멀다하고 살인소식, 소름돋는다”등 불안을 표했다.

 

해경은 시신의 허리에 소화기가 묶여있고 양손이 결박돼있음을 중점에 두고 타살의 가능성을 높이 보고 있다.

 

한세화 기자 ent88@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